영풍, ESG 등급 향상… 폐수 재이용 시설 도입 등 환경 개선 성과

2022년 한국ESG기준원 평가서 종합 B등급, 2021년 대비 1단계 상승
7000억원 규모 환경 개선, 폐열발전 등 탄소중립 및 지역 상생 노력 인정받아
출처: 영풍 (코스피: 000670)
2022-11-24 17:05
영풍 석포제련소는 2021년 세계 제련소 최초로 폐수 재이용시설을 도입하는 등 ESG 경영을 적극 실천하고 있다. 사진은 경북 봉화군 영풍 석포제련소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11월 24일 -- 글로벌 톱 비철금속 기업 영풍의 올해 ESG(환경·사회·지배 구조) 등급이 향상됐다.

2021년 세계 제련소 최초로 폐수 재이용 시설을 도입하는 등 ESG 경영을 적극적으로 실천한 점에서 긍정적 평가를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영풍은 한국ESG기준원(KCGS)의 2022년도 ESG 평가에서 지난해 대비 한 단계 상향된 종합 B 등급을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세부적으로는 사회(S) 부문 B+ 등급, 환경(E) 부문 C 등급으로 지난해 대비 한 단계씩 향상됐고, 지배 구조(G) 부문은 B 등급으로 전년도(B+)와 유사한 수준이다.

KCGS가 올해 글로벌 기준에 맞춰 평가 모형을 대폭 개정하면서 상당수 기업의 ESG 등급이 하락한 상황에서 영풍은 등급이 상승한 것이어서 더욱 의미가 있다.

KCGS는 2011년부터 국내 상장 기업을 대상으로 지속가능경영을 유도하고, 투자자들이 투자의사 결정에 활용하도록 매년 평가를 진행해 ESG 등급을 공개하고 있다.

영풍은 1970년부터 경북 봉화군에 단일 공장으로 세계 3위 규모(2021년 기준)의 아연 생산 능력(연간 40만 톤)을 갖춘 석포제련소를 운영하며, 우리나라 비철금속 산업이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글로벌 산업으로 도약하게 한 모태가 된 기업이다.

영풍은 환경과 기업의 공존을 실현하기 위해 ‘오염 제로화’를 목표로 2025년까지 총 7000억원 규모의 종합 환경투자 계획을 수립해 추진하고 있다.

특히 2021년 세계 제련소 최초로 공정 사용수를 외부로 한 방울도 배출하지 않는 ‘폐수 재이용시설’을 도입해 하루 평균 1500여톤, 최대 2000여톤의 폐수를 재이용함으로써 환경 보호 및 수자원 절약에 기여하고 있다.

폐열 발전과 ESS(에너지 저장 장치 시스템) 운영, 환경부의 ‘2030 무공해차 전환 100’ 캠페인 참여, 주민 주도형 ‘오미산 풍력발전’ 사업에 제련소 소유 초고전압(154kV) 전력망 무상 공여 등 자체적인 탄소 중립 활동을 전개해 기후 위기 극복에 동참하고 있다.

매년 성금 및 물품 기부, 작은 음악회 및 마을 공모전 등 문화행사 개최, 마을 공동 목욕탕 무료 운영 등 꾸준한 사회 공헌을 진행해 지역 상생 실천의 모범이 되고 있다.

영풍 박영민 대표이사는 “세계 최고 수준의 제련 기술을 활용한 자원 순환 비즈니스를 바탕으로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환경 및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ESG 경영을 실천해 더 나은 세상을 향한 글로벌 친환경 비철금속 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언론연락처: 영풍   경영관리실   박광일 과장   02-519-3634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같은 분야 보도자료 보기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영풍, ESG 등급 향상… 폐수 재이용 시설 도입 등 환경 개선 성과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