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조종사노조와 2022년 임단협 체결 조인식 진행

대한항공과 대한항공 조종사노조 임금 10% 인상을 포함한 임단협 최종 합의
진통 겪었지만 양측 이해와 양보로 최종 타결
한마음 한뜻으로 안전 운항 체제 공고히 하기 위한 결의도 다져
대한항공 "노사 간 상생 분위기 조성 및 항공 산업 정상화 대응에 총력을 기울여 나갈 것"
출처: 대한항공 (코스피: 003490)
2022-11-04 17:22
대한항공이 조종사노조와 2022년 임단협을 체결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11월 04일 -- 대한항공은 11월 4일(금) 서울시 강서구 공항동 소재 대한항공 본사에서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과 남진국 대한항공조종사노동조합(이하 조종사노조) 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조종사노조 임단협 조인식을 가졌다.

양측은 이번 임단협 조인식을 통해 한마음 한뜻으로 안전 운항 체제를 더욱더 공고히 하기 위한 결의도 다졌다.

노사 양측은 이번 임단협을 통해 △임금 10% 인상 △미주노선 휴식 시간 확대 △연간 프레스티지 클래스 좌석 2석 제공 △매년 해외체류비 인상 등의 사항에 합의했다. 특히 10% 임금 인상은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항공 산업 위기 상황에서도 아홉 분기 연속 흑자를 내온 성과를 직원들과 공유하겠다는 경영층의 의지가 반영됐다.

우기홍 사장은 “회사는 제로베이스에서 안전 운항 체계에 대한 재점검과 쇄신 작업에 역량을 집중하고, 안전의식 전환을 위해 직원과 소통을 강화하는 한편, 노동조합과 긴밀한 협조를 이어갈 것”이라며 “노동조합도 회사와 고객의 안전을 책임진다는 주인의식을 갖고 안전 확보 노력에 적극적으로 동참해달라”고 말했다.

조종 사노조 임단협 과정이 순조롭지는 않았다. 3월과 6월 두 차례 합의에도 조합원들의 반대로 집행부가 총사퇴하는 등 진통을 겪은 바 있다. 하지만 9월 새로운 집행부가 출범하며 노조원들의 의견에 귀기울이기 위해 간담회를 실시하는 등 적극적인 현장 행보를 이어왔다. 이런 소통 활동 및 양측의 이해와 양보를 통해 최종적으로 합의에 도달했다.

한편 대한항공은 대한항공노동조합과의 임단협은 6월에 체결한 바 있다. 이번 조종사 노조와 임단협 체결로 노사 간 임단협을 모두 마무리하며 1년 이상 끌어온 노사 간의 진통을 털어내게 됐다. 대한항공은 향후 노사 상생 분위기 조성하고 항공 산업 정상화에 따른 사업 환경 대응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언론연락처: 대한항공   홍보실   조성현   02-751-7526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대한항공, 조종사노조와 2022년 임단협 체결 조인식 진행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