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노사, 2022년 임금 단체협약 2년 연속 무분규 잠정 합의

출처: 기아 (코스피: 000270)
2022-08-31 08:45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8월 31일 -- 기아 노사는 30일 오토랜드 광명에서 열린 10차 본교섭에서 2년 연속 무분규로 2022년 임금 단체협약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감염증 대유행에 따른 장기간 경기 침체와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 국가 간 통상 이슈 등 불확실성을 극복하고, 고객 불편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총력생산에 나서며, 차 산업 전환기에 노사가 함께 미래를 준비하자는데 공감한 결과다.

기아 노사가 2년 연속 무분규로 교섭을 합의한 것은 1998년 기아가 현대차그룹에 인수된 이후 처음이다.

올해 임단협은 6월 22일 상견례를 시작으로 매주 2~3회 집중적으로 실무 및 본교섭을 거치며, 약 2개월 만에 노사 간 합의점을 찾았다.

합의안에는 기본급 9만8000원(호봉승급분 포함), 경영 성과금 200%+400만원, 생산·판매 목표 달성 격려금 100%, 품질 브랜드 향상 특별 격려금 150만원,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전통시장 상품권 25만원, 수당 인상을 위한 재원 마련 등의 내용이 담겼다. 또한 무상주 49주 지급도 포함됐다.

이와 함께 노사는 “국내 공장(오토랜드)이 PBV 등 미래 차 신사업 핵심 거점으로 거듭나도록 공동 노력한다”는 내용의 ‘미래 변화 관련 합의’를 체결했다. 아울러 ‘미래 변화 TFT’를 신설해, 자동차산업 미래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종업원의 고용안정을 위해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단협 내 복지 관련 조항들도 합의됐다. 사회적 트렌드에 부합되는 경조 휴가 일수 조정 및 경조금 인상, 건강 진단 범위 및 검사 종류 확대, 유아 교육비 상향 등이 주요 내용이다.

기아는 글로벌 기업 간 경쟁이 가속되는 상황에서 미래 차 시장 선점 및 생존을 위해 노사가 한 발씩 양보해 합의점에 이르렀다며, 이번 합의로 노사관계 불확실성이 해소돼 차세대 글로벌 EV 선도 브랜드로 기업 이미지가 제고되고 적기 생산 대응으로 판매 증대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잠정합의안 조합원 찬반투표는 9월 2일 진행될 예정이다.
웹사이트: http://www.kia.co.kr
언론연락처: 기아   홍보팀   02-3464-2105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같은 분야 보도자료 보기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기아 노사, 2022년 임금 단체협약 2년 연속 무분규 잠정 합의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