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광 전력 '스마트 벌통'으로 디지털 농업 인재 육성한다

한국농수산대학교, 한화그룹과 꿀벌 보호 위해 손잡아
출처: 국립한국농수산대학교
2022-05-20 17:00
한국농수산대학교와 한화그룹이 세계 꿀벌의 날을 맞아 태양광 전력 스마트 벌통(Solar Beehive)을 한농대에 설치하고, 이를 본격적으로 가동하기 위한 오픈 행사를 개최했다
전주--(뉴스와이어) 2022년 05월 20일 -- 한국농수산대학교(김승희 총장 직무대리, 이하 한농대)와 한화그룹은 세계 꿀벌의 날(5월 20일)을 맞아 태양광 전력 스마트 벌통(Solar Beehive)을 한농대에 설치하고 이를 본격적으로 가동하기 위한 오픈 행사를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태양광 전력 스마트 벌통은 한화그룹이 제작한 국내 최초 태양광 전력 활용 탄소 저감형 벌통이다. 태양광 모듈에서 전력을 생산하고, 이를 통해 벌통 내 온도, 습도, 물과 먹이 현황 등을 제어·관리할 수 있는 스마트 시스템이 적용돼 있다.
한화커뮤니케이션위원회 박지영 부사장, 한농대 김승희 교무처장
한농대에 시범적으로 설치한 태양광 전력 스마트 벌통에는 약 4만 마리 꿀벌이 서식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해 교내 실습용 과일나무와 주변 식물 수분에 도움을 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이를 통해 생산된 꿀벌 생육 및 활동 데이터는 꿀벌 개체수 관련 연구에 활용할 예정이다.
한화 솔라비하이브
이를 시작으로 앞으로 한농대와 한화그룹은 꿀벌 교육 및 연구에 관한 협력 관계를 꾸준히 유지해 나가기로 했으며, 이를 위해 5월 11일 상호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한농대 산업곤충전공 김혜경 교수는 “태양광 전력 스마트 벌통을 교육 및 연구에 활용함으로써 디지털 농업 교육을 강화해 나갈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탄소 절감 및 환경 보존에도 이바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립한국농수산대학교 개요

국립한국농수산대학교는 산업화 과정에서 떠오른 농촌 고령화 문제와 세계화·개방화라는 국제 환경 속에 이론과 실무를 겸비해 우리 농업을 이끌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1997년 경기 화성에서 한국농업전문학교로 개교했다. 2009년 수산양식학과를 신설하면서 ‘농업과 수산업의 청년 인재를 양성하는 대학’이라는 의미로 한국농수산대학으로 교명을 바꿨고, 2015년 전북 전주로 캠퍼스를 옮겨 우리나라 농업 인재를 양성하는 전문 교육 기관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af.ac.kr
언론연락처: 한국농수산대학교   기획조정과   김다솜   063-238-9706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태양광 전력 ‘스마트 벌통’으로 디지털 농업 인재 육성한다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