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및 전력 그룹사, 긴급 비상대책위원회 개최

출처: 한국전력 (코스피: 015760)
2022-05-18 17:20
한국전력과 전력 그룹사가 긴급 비상대책위원회를 개최했다
나주--(뉴스와이어) 2022년 05월 18일 --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정승일)과 발전자회사 등 전력 그룹사 사장단은 18일 한전 아트센터에서 ‘전력 그룹사 비상대책위원회’를 긴급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글로벌 연료 가격 급등과 러시아-우크라 전쟁 장기화 등으로 촉발된 엄중한 경영 위기 상황을 공유하고, 이에 대한 공동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개최됐다.

앞으로 전력 그룹사 비상대책위원회를 중심으로, 회사별로 고강도 자구노력과 경영혁신 등 비상 대책을 함께 추진하고 그 결과도 주기적으로 점검해 나갈 계획이다.

참석 회사는 총 11개 사로 △한국전력 △한국수력원자력 △남동발전 △중부발전 △서부발전 △동서발전 △남부발전 △한국전력기술 △한전KPS △한전원자력연료 △한전KDN이다.

◇자구 노력

전력 그룹사는 약 6조원 이상의 재무개선을 목표로 발전 연료 공동구매 확대, 해외 발전소 및 국내 자산 매각 등 가능한 모든 방안을 강구할 계획이다.

연료비 절감은 발전사 유연탄 공동구매 확대, 발전 연료 도입선 다변화 등 다각적인 전력 생산원가 절감 방안을 추진한다. 또한 유연탄 공동구매 확대 및 구매 국가 다변화로 연료 구입단가 절감, 장기 계약 선박의 이용 확대, 발전사 간 물량교환 등으로 수송·체선료 등 부대비용 절감한다.

출자지분 매각은 보유 중인 출자 지분 중 공공성 유지를 위한 최소한의 지분 외 모든 지분 매각을 추진한다. 한전기술은 일부 매각(0.4조원, 14.77%)을, 한국전기차충전 즉시 매각하고, 한전KDN 등 비상장 자회사 지분은 정부와 협의해 상장 후 매각을 추진한다. 기타 국내 SPC는 경영진단을 통한 효율화 또는 매각을 추진한다.

부동산 매각은 ‘매각 가능한 모든 부동산을 매각한다’는 원칙하에 부동산 매각 조기 착수한다. 또한 의정부 변전소 부지 등 한전 보유 부동산 15개소(0.3조원) 및 그룹사 보유 부동산 10개소(0.1조원) 즉시 매각을 추진한다. 기타 사용 중 부동산은 대체 시설 확보 등 제약요인 해소 후 추가 매각 추진한다.

해외사업 구조조정은 운영·건설 중인 모든 해외 석탄발전소의 매각을 포함한 해외사업 재편을 추진한다. 또한 필리핀 세부·SPC 합자 사업, 미국 볼더3 태양광 등 연내 매각을 추진한다. 전력 그룹사는 기타 해외 석탄발전소 단계적 철수, 자산 합리화 차원에서 일부 가스 발전사업 매각을 검토한다.

긴축 경영은 안정적 전력 공급 및 안전 경영에 지장이 없는 범위 내에서 투자사업 시기 조정, 경상경비 30% 긴축 등 강도 높은 비용 절감을 추진한다. 또한 전력 그룹사는 하동 1~6호기 보강사업 등 투자사업 이연(1.2조원)과 업무추진비 등 경상경비 축소, 발전소 예방정비 공기 단축 등 비용절감(1.4조원)한다.

◇경영 혁신

전력 그룹사는 전기요금 부담 완화 등 국민 편익이 증진될 수 있도록 국민 눈높이에 맞는 경영 전반의 과감한 혁신을 단행할 계획이다.

조직·인사 혁신 부문은 흑자 달성 등 재무 상황 정상화 시까지 정원 동결 원칙으로 과감한 조직·인력 운영 효율화 및 최적화 추진한다. 전력 그룹사는 △직무분석 통한 소요 정원 재산정 △유사 업무 통폐합 및 단순 반복 업무 아웃소싱 추진 △에너지 신사업 등 증원 필요분야는 인력 재배치로 해소 △개방형 직위 확대 및 인력교류 활성화, 성과 중심 승진·보직 제도 확립 등을 진행한다.

중복 기능 제거는 전력 그룹사 간 유사·중복 업무를 원점에서 재검토하고 통합 운영으로 비효율 요소를 제거한다. 전력 그룹사는 △전력연구원 중심으로 공동 R&D 수행 및 연구 결과 공유·활용 △해외 사업과 국내 신재생 사업 공동 추진 방안 강구 및 유사·중복 용역 통합발주를 추진한다.

전기소비자 편익 및 후생 증대 부문은 에너지 신산업 활성화 촉진 등 국민 편익을 증대할 수 있는 방향으로 전력 그룹사 간 공동노력을 기울인다. 전력 그룹사는 △고객 선택권 확대 △디지털 기반 서비스 혁신 등 대국민 서비스 강화 △계절·시간대별 요금제 개편, 에너지 다소비 기업 및 중소기업에 대한 전기 소비 효율화 솔루션 제공으로 탄소중립 기여 △전력 데이터·플랫폼·R&D 등 보유자원을 민간에 전면 개방·공유해 에너지 산업 혁신의 마중물 역할을 수행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한다.

한전 정승일 사장과 전력 그룹사 사장단은 “현재의 위기 상황을 그간 해결하지 못했던 구조적·제도적 문제들을 해결할 기회로 만들어 나가기 위해, 전력 그룹사의 역량을 총결집하기로 다짐했다”고 말했다.
언론연락처: 한국전력   커뮤니케이션처 언론홍보실   김형관 차장   061-345-3151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한전 및 전력 그룹사, 긴급 비상대책위원회 개최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