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리멤버, 인간관계 지켜주는 돈거래 관리 앱 출시

번거로운 '차용증' 없이도 본인 인증 뒤 상호 동의 아래 돈거래 기록 가능
출처: 돈리멤버
2022-05-03 09:40
돈거래 관리 앱 돈리멤버가 출시됐다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5월 03일 -- 주식회사 돈리멤버(대표 천경환)가 이용자들이 본인 인증 후 객관적인 기록을 남길 수 있는 개인 간 돈거래 관리 앱 ‘돈리멤버’를 애플 앱스토어, 구글 플레이스토어에 출시했다고 3일 밝혔다. ‘돈리멤버’라는 명칭은 회사와 앱 이름에 공동으로 쓰인다.

최근 개인 간 금전 거래가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면서 돈리멤버와 같은 서비스를 찾는 이용자들이 늘고 있다. 인플레이션을 막기 위한 금리 인상 여파로 1금융권·2금융권에서 대출이 어려워진 서민들이 자금 융통을 위해 개인 간 대출 등에 눈을 돌렸기 때문이다.
돈리멤버 앱은 본인 인증을 거친 이용자들이 상호 동의 아래 돈거래 기록을 남길 수 있으며, 상환일이 다가오면 자동으로 상환 알림이 전송된다
그러나 개인 간 대출은 일반 대출과 달리 관리가 까다롭고, 무엇보다도 채권자가 법적인 보호를 받기가 번거롭다. 차용증을 쓰거나, 계좌 이체 내역을 남기는 등의 조치를 해야 하는데, 이를 얼굴을 아는 친한 사이에서 하기에는 곤란하기 때문이다. 돈리멤버 같은 돈거래 관리 앱을 사용하면, 개인 간 대출 내역을 간편하게 기록하고 변제 독촉과 같은 껄끄러운 연락을 자동화한 알림 서비스로 대체할 수 있어 개인 간 분쟁 요소를 줄일 수 있다.
돈리멤버 앱 내부에서 대시보드를 통해 채권·채무 현황을 한 눈에 파악할 수 있고, 개별 기록을 클릭하면 해당 차용 내역의 정보를 손쉽게 열람할 수 있다
천경환 돈리멤버 대표는 “돈을 빌려달라는 요청을 받았을 때 가장 중요한 것은 돈을 빌려주더라도 받을 날짜를 명확히 정하고 이를 기록해두는 것”이라며 “막상 돈을 빌려줄 때는 상대방을 불신한다는 느낌을 주고 싶지 않거나 혹은 구차하게 느껴져 차용 기록을 남기지 않는 경우가 많지만, 개인 간 돈거래 시 대부분의 갈등은 사실 이런 객관적인 기록을 남기는 것만으로도 어느 정도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돈리멤버 앱은 휴대 전화 본인 인증을 통해서 채권자와 채무자가 실명 인증 후 상호 동의를 받고 돈거래를 기록할 수 있는 ‘상호 본인 인증 후 동의’ 기능을 포함하고 있어 한쪽이 함부로 내용을 바꿀 수 없는 객관적 기록을 손쉽게 작성·보관할 수 있다. 이 밖에도 돈리멤버의 대표 기능으로는 △다양한 채권, 채무 기록을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해주는 대시보드 △상환 기일이 다가오면 채권자와 채무자 모두에게 SMS 문자를 통해 알려주는 ‘상환기일 알림’ △상호 동의 아래 기록한 내용을 전자 문서 형태로 저장할 수 있는 ‘PDF 다운로드’ 기능 등이 있다.

천경환 대표는 “돈리멤버 앱은 지인과 돈거래를 하더라도 인간관계는 지킬 수 있는 서비스”라며 “궁극적으로는 지인과의 돈거래가 터부시되고 인간관계를 해치는 행위로 인식되는 사회적 통념을 부수고, 돈거래를 꺼리던 사람들도 일상적으로 지인과 돈을 빌려주고 빌리는 문화를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돈리멤버 앱은 구글 플레이스토어, 애플의 앱스토어에서 ‘돈리멤버’로 검색하면 다운로드할 수 있다.

돈리멤버 개요

돈리멤버는 인간관계를 지켜주는 돈거래 관리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는 기업이다.
언론연락처: 돈리멤버   마케팅팀   진경현 팀장   070-4680-5906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같은 분야 보도자료 보기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돈리멤버, 인간관계 지켜주는 돈거래 관리 앱 출시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