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상담학회 "국민 마음건강 증진을 위한 심리상담사법 발의 적극 지지"

코로나 팬데믹 시대에 꼭 필요한 심리상담사법 발의
출처: 사단법인 한국상담학회
2022-04-06 13:30
한국상담학회 김희수 회장(한세대학교 교수)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4월 06일 -- 사단법인 한국상담학회(회장 김희수)는 ‘심리상담사 법안(의안번호 14984, 최종윤 의원 대표 발의, 2022년 3월 28일 발의)’과 ‘국민 마음건강증진 및 심리상담지원에 관한 법률안(의안번호 15039, 전봉민 의원 대표 발의, 2022년 3월 31일 발의)’이 발의된 것을 열렬히 환영·지지한다고 6일 밝혔다.

한국상담학회는 국민의 마음건강을 위해 심리상담에 대한 제도화·법제화 마련을 위해 오랫동안 노력해왔다. 3만2000여명의 학회 회원은 이번에 발의된 심리상담사 법안과 국민 마음건강증진 및 심리상담지원에 관한 법률안에 대해 열렬하게 환영, 지지한다.

한국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입국 가운데 자살률 1위와 코로나 팬데믹으로 국민 마음건강을 위협받는 상황에서 이를 위한 전문적인 심리상담 서비스법을 제도화·법제화하는 것은 매우 바람직한 일이며, 시급한 일임을 표명한다.

전문적인 심리상담 서비스에 대한 국민적 욕구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심리상담사에 관한 법률이 부재한 상황 속에 심리상담 관련 민간 자격증만 3400여건(민간자격정보시스템)에 이르고 있으며, 국민은 전문가를 분별할 수 없는 상황이다. 현재 심리상담 분야 국가 자격증은 △청소년상담사 △전문 상담교사 △건강가정사 △정신건강 전문요원 등이 있지만 각기 특정 연령층·집단을 대상으로 상담 서비스를 수행하고 있어 전 국민의 마음건강을 살피기에는 역부족인 현실이다.

일각에선 특정 학과를 내세워 심리상담사법 입법 추진을 반대하고 있지만, 국민 마음건강을 책임지는 일에 특정 학과에만 편향되는 정책을 시행하는 것은 부적절하다. 우리나라의 어떤 자격법에도 특정 학과만을 위한 자격 취득의 제도화는 마련돼 있지 않다. 해외에서도 심리상담 전문가를 특정 학과로 제한하고 있지 않으며 심리상담 관련 전공과 다양한 명칭(전문 상담사, 공인 심리사, 심리상담사 등)의 국가 자격증을 가진 전문가들이 심리상담사로 활동하고 있다.

국민 마음건강 증진을 위한 심리상담사 법안이 조속히 통과돼 OECD 국가 가운데 자살률이 가장 높다는 오명에서 벗어나,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 국민이 행복한 대한민국이 건설되기를 바라는 바다.

한국상담학회 개요

한국상담학회는 2000년 6월 3일 창립해 한국 상담학 연구, 상담학의 발전, 전문 상담사 자격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상담 관련 학과 학부 및 대학원생, 상담 분야의 실무 종사자들 그리고 교수들로 구성된 3만2000여명의 회원과 400여개 기관회원, 300여개 교육연수기관, 14개 분과 학회(대학, 집단, 진로, 아동·청소년, 학교, 초월영성, 부부·가족, NLP, 군·경·소방, 교정, 심리 치료, 기업, 중독, 생애 개발) 및 9개 지역 학회로 구성된 전국 단위의 상담 분야 대표 학회다.
언론연락처: 한국상담학회   사무국   고정미   02-875-5830(내선3)       국가자격법제화추진위원회   박철형 위원장   010-7149-0114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한국상담학회 “국민 마음건강 증진을 위한 심리상담사법 발의 적극 지지”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