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나인, 정기주총에서 'ICT 기술 중심 혁신 서비스 사업 추진 방침' 발표

출처: 비트나인 (코스닥: 357880)
2022-04-05 09:00
비트나인 로고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4월 05일 -- 비트나인이 ICT 기반 혁신 서비스를 제공하는 자회사(그래프 코퍼레이션)를 설립하고, 이를 기반으로 혁신 서비스 사업들을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강철순 비트나인 대표는 25일 서울 강서구 엑스퍼트연수원에서 열린 제9기 정기주주총회에서 “그래프 데이터베이스 기술을 기반으로 혁신 플랫폼 산업을 주도하는 기업이 되겠다”며 서비스 플랫폼 자회사 설립 등 향후 사업 계획을 공개했다.

강 대표는 “서비스 플랫폼 전문 자회사 설립을 통해 신산업 확장에 대한 집중도는 더욱 높이고, 그에 따른 기존 사업의 위협 요소들은 최소화해 미래 혁신 산업을 주도, 주주들의 이익 확대에 더욱 주력하겠다”고 목표를 설명했다.

그래프 코퍼레이션은 시장에서 경쟁력을 지닌 신산업 전문 기업들에 대한 투자와 M&A 및 신규 플랫폼 구축을 통해 혁신 서비스를 제공하는 서비스 플랫폼 전문 기업이다. 모회사인 비트나인은 그래프 코퍼레이션의 ICT 기술 개발을 총괄하며, 그래프 코퍼레이션의 시장 기술 경쟁력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한다.

그래프 코퍼레이션의 주요 사업 영역은 △P2P 금융(온라인 투자 연계 금융) 서비스 △블록체인 데이터베이스 및 NFT 거래 서비스 △P2P 투자 플랫폼 서비스 등이 될 전망이다.

비트나인은 P2P 금융 서비스의 경우 현재 구체적인 인수합병 절차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강 대표는 “비트나인이 지분 보유 중인 중고 거래 서비스(헬로마켓) 및 결제 서비스(커넥)와도 연동해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비트나인의 기반 사업 모델인 데이터베이스(DB) 영역의 사업 확장 계획에 대해서도 발표했다. 올 상반기로 예정된 아파치 AGE의 탑레벨 프로젝트(TLP)를 발판으로 한 글로벌 그래프 DB 시장으로의 급진적 확장, 올 4월 제품 출시와 함께 국내 관계형 DB 시장으로의 진출 등이 그 핵심이다. 국내 관계형 DB 시장은 오라클을 필두로 시장 규모가 4000억원에 달하는 DB 시장에서는 상징적인 영역이다.

강 대표는 “이런 데이터베이스 비즈니스 영역의 빠른 확대를 위해 글로벌 DB 기업에 대한 M&A도 검토 중”이라며 복잡한 “지분 구조 및 낮은 기술력과 인지도 등의 문제를 가진 국내 기업들은 그 대상에서 배제했다”고 덧붙였다.

강 대표는 주주 이익 극대화 방안도 설명했다.

강 대표는 자회사의 상장으로 발생한 모회사 주주들의 피해 사례를 예로 들며 “2년 후 그래프 코퍼레이션은 상장이 아닌 비트나인과의 합병을 통해 나스닥 동시상장(듀얼리스팅)을 성공 시켜 수십 조에 달하는 글로벌 데이터베이스 기업에 버금가는, 제대로 된 기업 가치를 인정받겠다”고 의지를 표명했다.

비트나인 개요

비트나인은 세계 최초의 RDB+GDB 멀티 모델 그래프 DB 제품을 보유하고, 그래프 기술을 기반으로 다양한 솔루션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글로벌 ICT 기업이다.
언론연락처: 비트나인   마케팅전략팀   오호준 팀장   070-4800-3517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비트나인, 정기주총에서 ‘ICT 기술 중심 혁신 서비스 사업 추진 방침’ 발표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