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 초대형선 20척 누적 운송량 '300만TEU' 달성

출처: HMM (코스피: 011200)
2022-02-22 10:53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2만4000TEU급 ‘HMM Hamburg (함부르크)’호가 만선으로 출항해 지금까지 누적 운송량 총 301만1054TEU를 기록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2월 22일 -- HMM(대표이사 배재훈)은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2만4000TEU급 12척, 1만6000TEU급 8척 등 초대형선 20척의 누적 운송량이 총 300만TEU를 넘어섰다고 22일 밝혔다.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2만4000TEU급 12척 중 7호선인 ‘HMM Hamburg (함부르크)’호가 중국 옌톈(Yantian)항에서 만선(滿船)으로 출항하면서, 현재까지 누적 운송량은 총 301만1054TEU를 달성했다.

우선 2만4000TEU급 컨테이너선 12척의 경우, 2020년 4월부터 유럽노선에 투입된 1호선 ‘HMM 알헤시라스(Algeciras)’호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총 68항차(헤드홀 기준)를 운항하면서 누적 운송량 132만7381TEU를 기록했다. 특히 68항차 중 65항차를 만선으로 출항하는 대기록을 남겼으며, 평균 선적률은 101.1%이다.

백홀의 경우 총 59항차 중 30항차가 만선이었으며 누적 운송량 111만9048TEU, 평균 선적률은 98.3%를 기록했다.

또한 1만6000TEU급 컨테이너선 8척의 경우, 지난해 3월부터 유럽노선에 투입된 1호선 ‘HMM 누리(Nuri)’호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총 24항차(헤드홀 기준)를 운항하면서 누적 운송량 32만3458TEU를 기록했다. 특히 24항차 중 23항차를 만선으로 출항해 평균 선적률은 101.3%이다.

백홀은 총 18항차 중 13항차에서 만선이었으며 누적 운송량 24만1167TEU, 평균 선적률은 100.7%를 기록했다.

이로써 20척의 초대형선은 총 169항차 중 131항차에서 만선(헤드홀/백홀* 포함)이었으며, 누적 운송량은 301만1054TEU를 기록했다. 특히 헤드홀은 총 92항차 중 88항차를 만선으로 출항하며, 최단기간 최대 물량을 실어 날았다.

HMM은 2018년 정부의 해운산업 경쟁력 강화와 해운 재건을 목적으로, 2만4000TEU급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12척과 1만6000TEU급 컨테이너선 8척 등 총 20척의 초대형선을 새로 만들어 재도약의 기틀을 마련했다.

HMM은 이를 핵심 항로인 유럽 노선에 투입했다. 이를 바탕으로 기존에 강점을 가진 미주 노선뿐 아니라 유럽 노선에서도 글로벌 선사와 대등하게 경쟁하면서 시장의 신뢰를 회복하며 대한민국 해운 재건에 앞장서고 있다.

지난해 상반기 초대형 선박 투입이 완료되면서 HMM의 선복량은 2016년 40만TEU에서 현재 82만TEU까지 두 배 이상으로 확대됐다. 선사의 경쟁력을 나타내는 초대형선 비율도 약 50%로 글로벌 선사 중 가장 높은 수준이다.

또한 HMM이 지난해 6월 추가 발주한 1만3000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12척을 2024년 상반기까지 모두 인도받으면, 선복량은 100만TEU까지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HMM은 정부 및 이해관계자들의 적극적인 지원과 임직원들의 노력이 있었기에 이와 같은 성과가 가능했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 강화와 지속 가능한 성장을 통해 국가 경제에 이바지하는 회사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헤드홀(head-haul)은 아시아에서 미국이나 유럽으로 가는 수출화물을 뜻하며, 반대로 유럽이나 미국에서 되돌아올 때 싣는 물량을 백홀(Back-haul)이라고 한다.
웹사이트: http://www.hmm21.com
언론연락처: HMM   대외협력실   우병선 차장   02-3706-6013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같은 분야 보도자료 보기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HMM, 초대형선 20척 누적 운송량 ‘300만TEU’ 달성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