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존비즈온, 4분기 매출 848억원·영업 이익 160억원

2021년 연간 매출액 3187억원, 영업 이익 712억원
출처: 더존비즈온 (코스피: 012510)
2022-01-27 10:23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1월 27일 -- 더존비즈온(012510, 대표이사 김용우)은 4분기 실적 공시를 통해 연결 기준 매출 848억원, 영업 이익 160억원을 달성했다고 27일 발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매출과 영업 이익 모두 감소한 실적이다.

2021년 연간으로는 연결 기준 매출 3187억원을 기록하며 연간 최고 실적을 경신했으나, 영업 이익은 712억원으로 지난해 대비 감소했다.

이는 정부 지원 사업이 집중됐던 2020년 4분기 고성장에 따른 기저 부담이 작용했다는 설명이다. 또 ‘Amaranth 10’ 등 신제품 출시에 따라 기존에 진행하고 있던 영업을 신제품 영업으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수주 지연이 발생한 것으로 분석된다.

영업 이익 감소는 코로나19 등 외부 요인에 따른 대형 프로젝트 지연이 영향을 미쳤다. 프로젝트 지연으로 원가가 추가 투입되고 있으며, 이에 대해 손실 보상 충당금을 설정하는 등 회계 처리를 반영했기 때문이다.

다만 2022년에는 대형 ERP 프로젝트 수행 경험을 기반으로 제품 완성도를 더 높이고, 비슷한 업종의 회사들에 대해 ERP 영업 기회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앞으로 코로나19 상황이 개선되고 미뤄졌던 계약들이 체결되면 성장률이 다시 회복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더존비즈온 담당자는 “2021년은 Amaranth 10 신제품 출시와 WEHAGO를 주축으로 한 클라우드 사업의 시장 확대로 매출 성장세를 이어갔지만, 시장 기대에 다소 만족스럽지 못한 실적을 기록했다”며 “신사업 강화와 글로벌 진출 전략 구체화를 통해 실적 반등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신사업에서는 미래에셋캐피탈, 웰컴저축은행, 한국투자저축은행 등이 참여해 본 서비스를 시작한 WEHAGO 기반의 매출 채권 팩토링 사업이 시장에 안착하며 올해 본격적인 성과 창출이 예상된다. 전략적 투자자로 유치한 신한은행과 협력을 통해 기업 디지털 금융 시장에서도 새로운 수익 모델 발굴에 나선다.

글로벌 M&A 및 투자·IR에 강점을 지닌 외부 전문 인재를 영입해 글로벌 전략도 본격화하고 있다. 베인캐피탈을 비롯한 굴지의 글로벌 사모펀드 등 협력 관계의 파트너와 함께 해외 유사 기업 M&A를 통해 글로벌 진출에 본격적으로 나선다는 계획이다. WEHAGO와 Amaranth 10 등 세계 최고 수준의 비즈니스 플랫폼 라인업이 완성된 만큼 해외 시장 성공이 기대된다.

더존비즈온은 지속 가능한 성장에 필요한 글로벌 역량을 강화하고 회사의 미래 성장동력 확보에 주력할 것이라며, 기존 사업의 성장 모멘텀이 유효하고 Amaranth 10과 매출 채권 팩토링 등 신사업의 매출 기여 효과도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해 올해 실적 반등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언론연락처: 더존비즈온   홍보실   김성훈 차장   02-6233-2592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같은 분야 보도자료 보기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더존비즈온, 4분기 매출 848억원·영업 이익 160억원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