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 현대차와 손잡고 아시아 최초 반려동물 헌혈센터 만든다

건국대 동물병원, 현대차와 손잡고 반려견 헌혈 캠페인 'I'm DOgNOR' 진행
현대차, 반려견 헌혈 문화 조성 위해 5년간 헌혈센터에 10억원 지원
반려견 혈액 보급망 구축, 비윤리적 공혈견 문제·매혈 산업 대체 목표
앞으로 반려견 혈액 제제 연구, 개발 등에도 큰 의미
출처: 건국대학교
2022-01-26 11:32
건국대학교가 현대자동차와 함께 아시아 최초 반려동물 헌혈센터를 오픈한다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1월 26일 -- 건국대학교(총장 전영재)가 현대자동차와 손잡고 아시아 최초로 반려동물 헌혈센터를 오픈한다고 26일 밝혔다.

건국대학교와 현대자동차는 25일 건국대 행정관에서 협약식을 갖고 반려견 헌혈 문화 조성과 헌혈센터 건립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현대자동차는 특히 헌혈 문화 확산을 위해 새로운 전기가 될 아시아 최초의 반려동물 헌혈센터 개소 및 운영을 위해 건국대 동물병원에 5년간 총 10억원을 후원하기로 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건국대 전영재 총장, 현대자동차 유원하 국내사업본부장를 비롯해 건국대 윤헌영 동물병원장, 한현정 수의과대학 응급중환자의학과 교수 등이 참석했다.

올해 상반기 개소 예정인 ‘KU 아임도그너(I’m DOgNOR) 헌혈센터’는 서울시 광진구 화양동 건국대 KU동물암센터 2층에 자리 잡는다. 이번 협약을 통해 건국대 동물병원은 헌혈센터를 운영하면서 헌혈견 처우를 개선하고, 헌혈을 통한 수의 혈액 보급망을 확대해 나가게 되며, 현대차는 센터 운영을 위해 10억원을 지원하면서 헌혈 캠페인 전반을 담당하고, 헌혈견 모집에 적극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특히 건국대 동물병원은 새로운 혈액 제재들의 연구 개발로 수의 혈액학 발전을 선도해나갈 계기도 마련하게 됐다.

건국대 동물병원은 이전부터 병원 내 자체 헌혈 프로그램을 운영해왔다. 보호자의 동의를 받아 헌혈을 진행한 대형견들에는 ‘헌혈 영웅’ 칭호와 함께 건강 검진, 진료비 할인 등 여러 혜택으로 우대해왔다.

이런 헌혈 프로그램을 기반으로 2019년 현대차와 건국대 동물병원 의료진들은 반려견 헌혈 문화 조성을 위해 ‘아임 도그너(I’m DogNOR)’ 캠페인을 함께 진행하며, 의미 있는 협업을 한 바 있다. 혈액 채취를 위해 대량 사육되는 비윤리적 공혈견 이슈에 대한 건국대와 현대차의 공감에서부터 출발한 이 캠페인은 대중들에게 반려동물도 헌혈 문화 조성이 필요하다는 인식을 알리는 데 큰 도움이 됐고, 성공적인 캠페인은 국내는 물론 아시아 최초의 반려동물 헌혈센터 건립으로 이어졌다.

건국대 전영재 총장은 “세계적으로도 공혈견 문제가 이슈가 된 지 불과 몇 년 되지 않았는데 건국대 동물병원과 현대차가 앞장서서 반려동물 헌혈 문화를 알리고 정착시키는 것은 사회적으로도 반향이 큰, 의미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만큼 내실 있게 운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차 유원하 본부장은 “1000만 반려견 시대에 인간의 생명 윤리가 중요하듯 반려동물도 크게 다를 바 없다고 생각한다”며 “국내뿐 아니라 아시아에서도 최초로 시도되는 반려견 헌혈센터와 함께 사회공헌 캠페인을 할 수 있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건국대 윤헌영 동물병원장은 “그동안 치료와 수술을 하는 입장에서 풀지 못한 딜레마가 공혈견 이슈였다”며 “이는 대한민국만이 아닌 전 세계의 문제였는데 앞으로는 자부심과 책임감을 갖고 세계적으로도 롤모델이 될 수 있는 헌혈센터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언론연락처: 건국대학교   홍보실   홍주승   02-450-3131~2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건국대, 현대차와 손잡고 아시아 최초 반려동물 헌혈센터 만든다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