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북스 출판사, '나는 아빠의 퇴직을 괜찮은 척했다' 김도영 에세이 출판

퇴직은 처음이라 고민하는 가족들에게, 퇴직이 낯선 아들이 전하는 이야기
노인 인구보다 훨씬 많은 규모인 베이비붐 세대의 '퇴직'은 이미 시작됐다
출처: 바른북스
2022-01-25 15:05
‘나는 아빠의 퇴직을 괜찮은 척했다’, 김도영 지음, 바른북스 출판사, 148-210, 224p, 1만5000원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1월 25일 -- 바른북스 출판사가 김도영 저자의 에세이 ‘나는 아빠의 퇴직을 괜찮은 척했다’를 출간했다고 25일 밝혔다.

‘나는 아빠의 퇴직을 괜찮은 척했다’는 퇴직을 주제로 ‘가족’의 진솔한 이야기를 담았다.

김도영 저자는 이 책에서 말하기 조심스러운 현실적인 생각과 감정을 숨김없이 과감하게 표현한다. 가장이라는 이유로 가족들에게 약한 모습을 보일 수 없다는 생각에 말하지 못한 아버지 이야기, 아내이자 엄마로서 늘 가족을 1순위로 여기며 좋은 것만 주고 싶었던 어머니 마음, 더 이상 철부지가 아니라 듬직한 자식이 되고 싶은 아들의 솔직한 생각이 담겨 있다. ‘가족’의 진정한 의미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책이다.

◇저자

김도영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가정환경의 막내아들로 태어나 베이비붐 세대인 아버지를 보며 자랐다. 대학병원에서 일하다가 현재는 공공기관에 다니고 있는 평범한 직장인이다. 한 조직의 구성원으로 일하며 사회적 역할과 책임감의 무게를 조금씩 알아갈 때쯤 아버지가 퇴직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경제적 독립을 위한 준비를 시작하던 중에 찾아온 아버지의 퇴직은 매우 낯설고, 혼란스러웠지만 누군가에게 속 시원히 터놓기가 어려웠다. 아프고 나면 건강의 소중함을 깨닫거나 이별한 후에 잘해주지 못한 걸 후회하는 것처럼 그땐 미처 몰랐는데, 시간이 지나고 나서야 깨닫는 것이 있다. 나에겐 아버지의 퇴직이 그러했다. 당시를 떠올리면 시간을 되돌리고 싶은 순간들이 많지만, 무엇보다 조금 더 아버지에게 관심을 가지지 못한 점이 아쉬움으로 남았다. 이번 일을 계기로 가족의 의미에 대해 생각할 수 있었고, 비슷한 상황을 마주할 가족들에게 작은 위로와 따뜻함을 전하고 싶어 글을 쓰기로 결심했다.

◇차례

1.프롤로그

1)설 자리가 없어진 것은 순식간이었고, 새파랗게 젊은 세상 앞에 시커멓게 늙어만 가고 있었다
2)집에서 보낸 시간보다 회사에서 보낸 시간이 훨씬 많았던 남편이 퇴직을 한다고 합니다

2.아버지가 살아온 환경과 퇴직을 어떻게 바라봐야 할까

1)달라도 너무 다른 그들
2)세대별 성장배경과 특징
3)아버지는 베이비붐 세대입니다
4)투자는 너무 위험해, 저축이 최고야
5)아버지가 겪고 있는 노동시장 분위기
6)퇴직이 삶에 미치는 영향
7)아버지 세대의 퇴직은 이미 시작되었다
8)아버지와 어머니가 들려주는 이야기

3.가족이 있기에 매일 아침 묵묵히 출근하던 아버지

1)원망스럽고 미운 아버지
2)과연 아버지처럼 할 수 있을까
3)어릴 적 아버지에 대한 기억
4)아버지의 뒷모습이 눈에 들어오다
5)든든함 뒤에 가려진 아버지의 헌신
6)멀게만 느껴지는 아버지의 퇴직
7)아들이 느꼈던 감정과 하고 싶은 이야기
8)아버지와 어머니가 들려주는 이야기

4.어느 날 갑자기 찾아온 아버지의 퇴직

1)아버지가 퇴직을 해도 괜찮을까
2)퇴직은 기쁜 일인가, 슬픈 일인가
3)아버지의 퇴임식에 참석하다
4)아버지에 대해 모르는 게 많다
5)퇴직하는 아버지를 위해 할 수 있는 일
6)아버지에게 마음을 표현하기가 어렵다
7)아들이 느꼈던 감정과 하고 싶은 이야기
8)아버지와 어머니가 들려주는 이야기

5.퇴직 후에도 아버지의 꿈은 여전히 ‘가족’

1)자식이 바라본 아버지의 퇴직 후 모습
2)아버지란 이름으로 살아간다는 건
3)아버지에게 위로가 되고 싶은 아들
4)힘들고 지칠 때마다 힘이 돼주었던 가족
5)할아버지, 할머니가 되기 전 마지막 가족사진
6)자식이 바라보는 퇴직준비에 대한 생각
7)아들이 느꼈던 감정과 하고 싶은 이야기
8)아버지와 어머니가 들려주는 이야기

6.에필로그

◇책 속으로

“설 자리가 없어진 것은 순식간이었고, 새파랗게 젊은 세상 앞에 시커멓게 늙어만 가고 있었다”
“집에서 보낸 시간보다 회사에서 보낸 시간이 훨씬 많았던 남편이 퇴직을 한다고 합니다”
-프롤로그 中

많은 사람이 보다 나은 삶을 꿈꾸지만, 지금의 삶도 충분히 의미 있다는 것을 깨닫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바쁘게 지내는 것도 필요하지만, 익숙함 속에서 소중한 것을 잊은 채 살아가는 건 아닌지 돌아보는 시간도 중요하다. 직장인이라면 언젠가 퇴직하는 순간이 온다. 다가올 퇴직으로 고민하는 모든 가족에게 퇴직이라는 인생에서 중대한 과정을 어떻게 바라봐야 하는지 고민하고 가족의 마음을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
-에필로그 中

바른북스 개요

바른북스는 책 한 권 한 권에 세상을 바꾸고 한 걸음 더 나아가게 하는 힘이 있다고 믿는 출판사다. 젊고 실력 있는 전문가들이 좋은 원고가 책이 돼 세상과 만날 때까지 온 힘을 쏟고 있다.
웹사이트: http://barunbooks.com
언론연락처: 바른북스   김병호 대표이사   070-7857-9719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같은 분야 보도자료 보기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바른북스 출판사, ‘나는 아빠의 퇴직을 괜찮은 척했다’ 김도영 에세이 출판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