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도경제기반혁신센터, 2021년 '주민주도 환경 개선 사업 성황리' 종료

좁은 골목길 보행 불편, 길고양이 배설물 문제 깡깡이마을 주민들이 해결하다
부산광역시도시재생지원센터 운영 영도경제기반혁신센터 주민주도 환경 개선 사업 마무리
깡깡이마을 보행로 개선 성과 더불어 길고양이 배설물 문제까지 주민이 직접 기획·실현
주민 공모사업으로 변화한 골목길 모습
부산--(뉴스와이어) 2022년 01월 17일 -- 부산광역시도시재생지원센터(원장 황영우)가 운영하는 영도경제기반혁신센터(이하 ‘영도센터’)는 2021년 ‘주민주도 환경 개선 사업’이 마을 주민의 높은 호응과 함께 성황리에 마무리됐다고 17일 밝혔다.

영도구 대평·남항 일대 경제 기반형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추진 중인 영도센터는 지난해 8월부터 대상 지역의 도시재생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주민주도 공모사업’을 추진했다.
주민 공모사업에 참여한 주민사업단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총 6개의 주민사업단은 남항동 일대 노후 주택 밀집 지역의 골목길 환경 정비를 위한 다양한 해결책을 고안해냈다. 보행 보조기를 사용하는 고령층의 주민들이 안전하게 골목을 이용할 수 있도록 직접 골목길 환경미화 사업에 참여하고, 공·폐가 페인트 작업, 도로포장 등 전반적인 골목길 정비에 직접 힘을 보탰다.

이 과정에서 주민들이 보행 환경 불편을 스스로 해결했을 뿐만 아니라, 길고양이 배설물 문제까지 함께 해소되면서 주민들의 만족도가 더욱 컸다. 부산 지역의 좁은 골목길에 비치된 투명 생수병에서 아이디어를 착안해, 반짝이지만 미끄럽지 않은 에폭시 재료를 활용해 도로포장을 진행하면서 이 같은 효과를 거뒀다.

남항동 김동진 통장은 “주민 보행 환경 불편 해소를 위해 진행했던 사업으로 뜻밖에 길고양이 배설물 문제까지 함께 해결하게 됐다”며 “일주일에 한 번씩은 모아서 버리던 배설물이 더 이상 나오지 않는다”고 말했다. 더불어 영도센터의 주민 공모사업이 계속된다면 마을 변화에 지속적으로 동참하겠다는 뜻도 전했다.

부산광역시도시재생지원센터 황영우 원장은 “도시재생사업은 주민과 함께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마을의 문제를 가장 잘 알고 있는 주민의 적극적이고 직접적인 참여야말로 도시재생사업의 성공을 이끌 수 있다”며 “영도 지역의 지속가능한 해양 산업 생태계 구축과 더불어 주민과 함께 도약하는 영도 경제 기반형 뉴딜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부산도시재생지원센터의 역량을 총동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부산광역시도시재생지원센터는 2022년에도 영도 대평·남항 지역의 도시재생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주민주도 공모사업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부산광역시도시재생지원센터 개요

부산광역시도시재생지원센터는 도시재생사업 행정과 주민의 중간 지원 조직으로 다양한 도시재생사업의 전문성 확보와 사업 추진의 원활화를 위해 2015년 6월 설립됐다.
언론연락처: 부산광역시도시재생지원센터   조정희   051-717-2515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영도경제기반혁신센터, 2021년 ‘주민주도 환경 개선 사업 성황리’ 종료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