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연구원, '충남 재외동포 체류 및 교육지원 방안 모색' 워크숍 개최

출처: 충남연구원
2021-12-16 08:44
충남연구원이 ‘충청남도 재외동포 체류 및 교육지원 방안’을 주제로 워크숍을 개최했다
공주--(뉴스와이어) 2021년 12월 16일 -- 충남연구원이 15일 연구원 대회의실에서 ‘충청남도 재외동포 체류 및 교육지원 방안’을 주제로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워크숍은 충남에 체류 중인 재외동포의 정착을 위한 한국어와 한국문화 교육은 물론, 자녀 교육에 대한 교육지원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서 유동훈 충남연구원장은 “지난해 기준으로 충남에 체류 중인 재외동포는 10만여 명에 이른다”며 “어려운 여건 속에서 더불어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언어 교육, 보육료 지원, 사회진출 훈련 등의 정책 대안이 마련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선영 충남도의회 의원은 “충남은 다른 시도에 비해 내국인 대비 외국인 비율이 가장 높은 만큼, 이주 노동자의 필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며 “충남에 살고있는 외국인들의 다양한 체류 형태에 따른 실태를 점검하고, 안정적인 정착 생활을 지원할 수 있는 제도적 노력들을 함께 만들어가길 희망한다”고 제안했다.

이날 발표를 맡은 윤향희 충남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재외동포 자녀의 학교에서 나타나는 수업 부적응과 또래 관계 형성 부족 등을 해결하기 위해 한국어 교육지원과 이중언어 강사 지원 등이 강화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재외동포의 한국 사회 적응을 돕기 위한 ‘재외동포지원센터’의 역할이 중요한데, 전문 인력 및 예산 확대 등의 적극적인 지원 정책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현재 충남에서 생활하고 있는 반게오르기, 박사다, 쎄르게이 등 재외동포 3인이 참여해 자신의 한국 생활 적응 사례를 발표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워크숍에는 김학로 동포체류지원센터장, 김의영 백석문화대 교수, 이진숙 충남도청 여성가족정책과 팀장, 윤표중 충남교육청 장학관과 김경화 장학사, 그리고 15개 시·군 관계 공무원 등 전문가들이 참석해 재외동포를 위한 충남 정착 지원 방안을 토론했다.

충남연구원 개요

충남연구원은 1995년 6월 충청남도와 16개 시·군이 충남의 발전과 도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공동 출연해 설립한 종합정책연구기관이다(현재 15개 시·군). 이에 연구원은 충청남도 및 시군의 중장기 발전 및 지역경제 진흥, 지방행정과 관련된 정책 과제의 체계적인 연구와 개발 등에 대한 전문적·체계적인 조사 분석, 연구 활동을 통해 각종 정책을 개발·제시하고 있다. 현재 ‘행복한 미래를 여는 충남연구원’을 새로운 비전으로 삼고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s://www.cni.re.kr
언론연락처: 충남연구원   기획경영실   정봉희 홍보팀장   041-840-1192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충남연구원, ‘충남 재외동포 체류 및 교육지원 방안 모색’ 워크숍 개최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