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북스, 도서 '천경자' 출간

정과 한의 화가 천경자, 희곡으로 만나는 슬픈 전설의 91페이지
출처: 스타북스
2021-08-25 10:00
천경자 표지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8월 25일 -- 스타북스가 ‘천경자’를 출간했다고 밝혔다.

연극 같은 인생, 소설 같은 사랑, 자유로운 영혼의 화가, 강렬하고 입체감 있는 풍물화로 독자적 화풍을 이룬 화가, 인생을 축제처럼 살다간 꽃과 여인의 화가, 불타는 예술혼으로 자신을 해방시킨 여자.
천경자 도서 소개
불꽃처럼 살다간 천경자의 전설 같은 삶과 고독과 한을 예술로 승화시킨 영혼의 화가로 알려진 천경자의 예술 세계를 저자는 희곡 형식을 빌려 담아냈다.

‘정과 한의 화가 천경자’는 조선일보 미술기자 출신의 저널리스트 정중헌이 ‘희곡으로 만나는 천경자, 그 슬픈 전설의 91페이지’라는 부제로 희곡처럼 읽게 쓰인 책이다.

원색의 채색화를 바탕으로 천경자 화풍을 만든 화가는 1970년대 단조로운 먹빛 일색의 화단 풍토에서 화려한 원색의 색채를 구사하며 동양화의 새로운 경지를 개척했다. 천경자는 여자의 몸으로 아프리카 초원을 누비고 아메리카와 유럽을 거처 인도 등 아시아를 여행하고 베트남 전쟁의 종군 화가로도 참여하면서 작품 활동을 통해 생태와 풍속 등을 그리는 동시에 여성으로서의 한과 고독을 일관되게 화폭에 담아왔다. 또한 천경자는 누구보다 글을 잘 쓰는 화가이다. 수필가로서 수많은 일간지와 잡지에 연재해 왔고, 10여 권의 책을 낸 문인이기도 하다. 이 책에서 정중헌 기자는 여성으로서, 예술가로서 한 여인의 삶과 정신을 관통해 흐르는 예술혼과 인간적인 고난과 역경, 환희와 슬픔 등을 천경자와의 인터뷰를 통해 온전히 담아냈다.

저자는 희곡 ‘천경자’에서 “한과 고독, 화가 천경자에게 붙어 다니는 수식어다. 세상에서 천경자를 한의 작가, 고독한 작가, 슬픔의 작가라고 하고, 작가 자신도 1977년 한이라는 수필집을 낼 만큼 한을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저자는 “이 책을 출간하고 나서 영상 아티스트와의 공동작업으로 시각예술인 천경자 화가의 작품을 영상매체를 통해 무대 위에 재현해 그 예술성을 관객과 공유하기 위한 목적으로 구상해 집필하게 됐다”고 출간 동기를 밝히며, 누구나 연극을 체험할 수 있도록 모든 연극인이 텍스트로 활용하기를 기대했다.

◇작품에 대한 열정과 불타는 예술혼으로 자신을 해방시킨 여자

아프리카에서 아마존까지 두루 섭렵한 스케치의 달인으로 영혼을 울리는 바람을 향해 세계를 누빈 에어포트 인생을 살다간 천경자는 피난지 부산에서 뱀 그림으로 화단에 센세이션을 일으킨 화가로 유명하다.

천경자는 동양화·서양화 경계가 필요 없는 독창적인 화풍을 일구어낸 작가로 세계를 누비며 미지의 문명과 인간의 삶 그리고 동식물과 태양이 어우러진 자연을 두루 섭렵하고 다큐멘터리적인 작업을 남긴 화가는 세계적으로도 흔치 않을 것이다.

작가는 스케치북 하나 들고 현장의 진실을 담기 위해 사하라 사막에서 아마존 정글까지 누빈 끝에 붓 하나로 지구촌 다큐멘터리를 만들었다고 말한다. 그렇게 그린 그의 풍속화는 따뜻한 손맛이 있고 감동을 하지 않을 수가 없는데, 그것은 여행을 통해 현장에서 잡아낸 진실의 힘이 있기 때문이다. 또한 그는 자기 앞을 가로막는 불행부터 사랑해야 했던 화가로, 왜정시대에 동경 유학을 떠났던 당시에 보기 드문 여성이었으며, 20대에 뱀에 매료돼 뱀 그림으로 세간에 처음으로 알려진 화가이기도 하다.

연극 같은 인생을 살다간 천경자는 채색과 풍물로 일군 독자적 화풍의 화가로 개인전마다 장사진을 친 스타 화가로 유명세를 날린 그는 불타는 예술의 열정으로 자신을 해방시킨 여자라고 했다. 보통 여자들이 하지 못하는 여러 가지 기묘한 짓을 하곤 하는 것도 그가 유치해서가 아니라 자신을 해방시켜 자기만의 감성 세계에 솔직해진 탓이라는 것이다. 그러면서 저자는 천경자의 인간적 면모를 그려내기가 쉽지는 않지만 예술가로서 자신의 세계와 인간으로서의 삶, 그 모든 것을 그림과 글을 통해 다 털어놓고 살았다는 것, 집시 같은 방랑벽을 가졌다는 것, 영화를 좋아하고 꽃을 즐겨 그렸으며 자신을 연출할 줄 아는 멋쟁이였다는 것 등은 말할 수 있다고 밝혔다. 독자적인 예술 세계와 드라마틱한 삶을 살았던 천경자 선생의 삶과 예술을 그의 글과 그림을 통해 조명하고 정과 한이 담긴 슬픈 전설의 환상 여행을 떠나보자.

◇저자의 집필 의도와 형식, 그리고 하고 싶은 말

저자 정중헌은 연세대 국문과를 졸업하고, 성균관대 대학원에서 공연예술학 박사를 취득했다. 조선일보 기자와 문화부장, 논설위원을 거처 서울예술대학교 부총장 역임했다.

집필 의도는 한 시대를 용광로처럼 뜨거운 열정으로 불태운 화가 천경자의 생애와 작품을 공연과 영상으로 재조명함으로써 한국 미술사에 큰 자취를 남긴 천경자를 널리 알리고 기리기 위해 이 작품을 썼다고 한다.

형식은 화가 천경자의 자서전 ‘내 슬픈 전설의 49페이지(1978, 문학사상)’와 정중헌의 평전 ‘천경자의 환상여행(2006, 나무와 숲)’의 내용을 희곡 형식의 구어체로 엮고 화가의 대표작들을 도판으로 실었다. 희곡의 등장인물은 화가 천경자와 기자 2인이다.

작가 정중헌이 희곡 형식을 고집한 것은 화가 천경자를 기리기 위해서다. 내 슬픈 전설의 49페이지란 자서전을 낸 천경자는 채색과 풍물로 독창적 화풍을 일구고 붓 하나로 지구촌 다큐멘터리를 그려냈으며, 불타는 예술혼으로 자신을 해방시킨 우리 시대의 개성 넘치는 화가였다. 2015년 91페이지로 슬픈 전설을 접은 그는 어느새 잊혀 가고 있다. 일각에서는 그를 ‘한의 화가’라고 하지만 사랑과 미움으로 얼룩진 역경을 극복하고, 인생을 축제처럼 살다간 열정의 화가다.

그의 활화산 같은 삶은 충분히 극적이며, 다큐로 엮어도 드라마틱하다. 특히 그가 자서전과 수필집에 남긴 주옥같은 글만으로도 다양한 창작이 가능한 작가다. 작가는 “이 책은 화가 천경자를 원석(原石) 그대로 소개하자는 취지로 썼다. 화가가 남긴 자서전과 수필집의 육필(肉筆)에 필자가 2006년에 펴낸 평전 천경자의 환상여행 내용을 접목한 2인극 형식의 희곡”이라고 말했다.

◇도서 정보

제목: 천경자
지은이: 정중헌
출판: 스타북스, 216쪽, 2만2000원

스타북스 개요

스타북스는 2005년 창립해 ‘윤동주 전 시집’을 비롯 500여 권 이상의 단행본을 출간했다. 출판 외에도 전시 및 공연 기획 등을 하고 있다.
언론연락처: 스타북스   김상철 대표   02-723-1188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같은 분야 보도자료 보기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스타북스, 도서 ‘천경자’ 출간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