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연구원, '도내 행정리 마을의 지방소멸지수와 마을 차원의 대응전략' 주제로 정책마당 제2호 발간

출처: 충남연구원
2021-07-19 11:43
충남연구원은 충남도 행정리 마을소멸 실태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정책마당 제2호를 펴냈다
공주--(뉴스와이어) 2021년 07월 19일 -- 충남연구원(원장 윤황)은 충청남도 행정리 마을소멸 실태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충남 행정리 마을의 지방소멸지수와 마을차원의 대응전략’을 주제로 ‘정책마당 제2호’를 펴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정책마당 제2호에는 윤정미 충남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의 마을소멸에 관한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충청남도 15개 시군의 지방소멸지수를 통해 마을소멸 위험의 실태를 알아보고 마을 차원의 대응전략을 제시했다.

정책마당에 따르면 충남지역 행정리 마을의 지방소멸지수가 2015년 51.2%(전체 4317개소 중 2211개소)에서 2020년 71.1%(전체 4392개소 중 3123개소)로 약 20%p 증가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세부적으로 보면 지난해 기준 소멸고위험 행정리는 서천군이 88.6%로 전체 315개소 중 279개소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부여군 84.2%(전체 436개소 중 367개소), 보령시 81.3%(전체 235개소 중 191개소)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윤정미 박사는 “충남의 마을소멸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마을(행정리) 차원의 공간 및 기능 재편이 필요하다”며 “충남마을 차원의 마을소멸지수를 개발해 관리할 필요가 있고 마을 모니터링 연구, 데이터베이스 구축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정책마당’은 정책 소통의 열린 마당을 줄인 말로 연구원이 추진해 온 정책연구 결과를 도민에게 널리 알리고 올바른 정책 방향을 함께 모색하기 위해 5월부터 충남연구원에서 발간하고 있는 정책 리플렛이다.

한편 정책마당은 충남연구원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으며 인포그래픽과 카드뉴스로도 제작해 연구원 SNS를 통해 홍보하고 있다.

충남연구원 개요

충남연구원은 1995년 6월 충청남도와 16개 시·군이 충남의 발전과 도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공동 출연해 설립한 종합정책연구기관이다(현재 15개 시·군). 이에 연구원은 충청남도 및 시군의 중장기 발전 및 지역경제 진흥, 지방행정과 관련된 정책 과제의 체계적인 연구와 개발 등에 대한 전문적·체계적인 조사분석, 연구 활동을 통해 각종 정책을 개발·제시하고 있다. 현재 ‘행복한 미래를 여는 충남연구원’을 새로운 비전으로 삼고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s://www.cni.re.kr
언론연락처: 충남연구원   기획경영실   정봉희 홍보팀장   041-840-1192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충남연구원, ‘도내 행정리 마을의 지방소멸지수와 마을 차원의 대응전략’ 주제로 정책마당 제2호 발간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