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스킨, '알레르기-자가면역질환 개선 식품 조성물' 미국 특허 취득

출처: 예스킨
2021-05-27 15:00
예스킨이 최근 알레르기 및 자가면역질환 개선 식품 조성물의 미국 특허청 등록을 완료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5월 27일 -- 예스킨(대표 류형준 약사)이 최근 알레르기 및 자가면역질환 개선 식품 조성물의 미국 특허청(USPTO) 등록을 완료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미국 등록 특허는 ‘알레르기 및 자가면역 질환 개선 식품 조성물(FOOD COMPOSITION FOR RELIEVING SYMPTOMS OF ALLERGIC AND AUTOIMMUNE DISEASES, 특허번호 US 10,959,450호)’이다.

이번 특허는 바이러스성 질환 증상 완화 식품 조성물에 대한 특허로, 조성물은 율무, 자일리톨, 비타민 C, 마누카꿀, 유향, 몰약, 프로폴리스를 분말, 액상 또는 추출물 형태로 포함하고 있다. 예스킨은 해당 조성물이 바이러스성 질환이나 이로 의심되는 질환에 대해 증상 개선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회사가 특허 식품 조성물을 사용해 개별 환자에게 수행한 임상 시험 결과에 따르면 B형 간염, 대상포진, 인플루엔자, 코감기, 인후통, 만성 가래, 건선, 아토피 피부염, 백반증, 만성 비염, 인후염, 만성 위염, 알레르기, 섬유 근육통, 만성 손가락 통증, 고혈압, 1형 당뇨병, 불임증, 바이러스 진행성 뇌병변 장애, 뇌병변 장애, 발달 장애, 근이영양증, 묘성 증후군, 다운 증후군에 대한 증상 개선 효과가 나타났다.

아울러 특허받은 식품 조성물을 함유해 제조한 시판 제품(안티플러스)을 섭취한 사람들을 추적 조사한 결과 인플루엔자, 코감기, 대상포진, 아토피 피부염, 만성 비염, 건선에 대한 증상 개선 효과를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류형준 약사는 “국내에서 취득한 항인플루엔자 바이러스제(2016년)와 항바이러스제(2019년) 특허에 그치지 않고 바이러스 연구에 꾸준히 매진한 결과 미국에서도 바이러스 질환 또는 이 같은 증상의 해방을 위한 물질에 대한 특허를 등록하는 좋은 성과로 이어진 것 같다”며 “바이러스성 질환으로 고통받는 사람들을 위해 질병과 증상 개선을 위한 연구를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예스킨 개요

예스킨은 현대 의학과 과거 의학의 소통을 위해 30여년간 연구를 진행한 결과, 현대 의학의 이론적 바탕 위에 근본적 세포 환경 정상화를 통한 질병 관리 의학인 ‘배달의학’ 개념을 정립했다. 이어 해당 연구 결과로 출간한 기초 이론서 ‘누구나 알기 쉬운 한약제제 길라잡이(2016년 발간)’, ‘천기누설건강법(2017년 발간)’을 바탕으로 기술력을 결합해 배달의학의 치유 도구를 출시했다. 예스킨은 △질병 유발의 근본적 원인 가운데 하나인 바이러스 퇴치를 돕고 바이러스 감염을 예방할 수 있는 천연물 항바이러스제 ‘안티비바플러스’ △병적산물과 노폐물을 빠르게 배출해 세포 환경을 건강하게 바꿔주는 림프순환촉진제 ‘써클포유셀렌’으로 국내 약학의 전문가인 약사들을 중심으로 치유 의학의 길을 넓혀가고 있다. 질병 중심의 개선 수준을 넘어서서 우리 몸의 근본적인 세포 환경을 정상화해 증상을 개선하는 치유 의학이 100세 시대 무병장수의 길로 인류를 안내할 것이다.
웹사이트: http://yeskin.co.kr/
언론연락처: 예스킨   마케팅팀   이정화 팀장   032-876-0016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같은 분야 보도자료 보기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예스킨, ‘알레르기-자가면역질환 개선 식품 조성물’ 미국 특허 취득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