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우웨이팅 순 이용자 수 2000만 돌파 '팬데믹 위기 식당 운영 지원'

우리나라 인구 2명 중 1명 이용한 나우웨이팅
대기줄 없애 거리두기 실천하는 등 안전하고 편리한 매장 관리 지원, 휴대전화번호 전자출입명부 서비스 '나우웨이팅 체크인'도 출시
팬데믹 지속 가운데 매장 운영 지원 계속하며 매출에 기여하는 서비스 올해 선보일 것
출처: 나우버스킹
2021-02-25 09:48
나우버스킹이 나우웨이팅으로 코로나19로 힘든 외식 매장의 어려움 해결을 위해 나선다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2월 25일 -- 나우버스킹(대표 전상열)의 통합매장관리 서비스 ‘나우웨이팅’의 순 이용자 수가 누적 2000만명을 돌파했다. 우리나라 인구 절반에 가까운 수로 수도권 인구 전체에 준하는 이용자가 나우웨이팅 서비스를 경험했다. 동반 입장을 고려하면 4785만명에 달한다.

나우웨이팅 순 이용자 수는 2019년 11월 1000만명 달성 후 15개월 만에 100% 증가했다. 지난해 코로나19로 예전보다 매장 이용이 어려웠지만 나우웨이팅은 매장과 손님을 디지털로 안전하게 연결했다.

먼저, 나우웨이팅은 식당 방문 손님이 좁은 공간에 모여 대기할 필요를 없애 거리두기를 자연스럽게 실현한다. 모바일로 방역수칙 안내까지 가능해 방역과 영업상황 등 매장 소식을 실시간으로 손님과 공유함으로써 손님이 마음 놓고 매장을 이용하도록 지원한다. 확진자 발생 시에도 나우웨이팅 데이터를 활용해 민첩하게 대응할 수 있다.

팬데믹이 지속되고 영업시간 제한 등 방역 조치가 계속되는 가운데 나우버스킹은 나우웨이팅을 기반으로 매장 운영을 계속 지원한다. 이와 함께 올 상반기 중 매장 매출 향상에 기여할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전상열 나우버스킹 대표는 “나우웨이팅 서비스 순 이용자 수가 2000만을 돌파했다. 효율적이고 안전한 방법으로 매장을 이용하는 손님이 증가하고 있으며 매장에서도 디지털 서비스로 이러한 요구를 지원해야 함을 알 수 있다”며 “앞으로도 최신 기술로 소상공인이 영업을 지속하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 올해 상반기에는 시장에 혁신을 일으킬 신규 서비스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2017년 나우웨이팅 서비스 출시를 시작으로 오프라인 공간의 디지털전환(Digital Transformation)을 선도해온 나우버스킹은 나우웨이팅은 물론, 비대면 주문이 가능한 카카오톡 챗봇 주문과 키오스크도 제공한다. 최근에는 휴대전화번호 하나로 간단하게 입력하는 전자출입명부 서비스 ‘나우웨이팅 체크인’도 무료 출시해 정식 출시 3주만에 500개 매장이 도입했다.

나우버스킹은 ‘이곳이 더 좋아지도록’이라는 미션 아래 오프라인을 누구보다 깊게 고민하는 온라인 전문가가 모여 소상공인을 위한 IT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다. 급격하게 디지털화되는 시장에서 소상공인도 누구나 IT 솔루션을 도입해 매장 경쟁력을 키울 수 있도록 서비스 사용료, 제반 기기 등을 저렴하게 보급, 진입 장벽을 낮췄다. 또한 고객의 ‘웨이팅, 입장, 주문, 결제, 퇴장, 재방문’까지 서비스로 수집된 매장의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소상공인도 데이터 기반 비즈니스 경영을 할 수 있도록 돕는다.

웨이팅 서비스 업계 1위를 시작으로 카카오톡 챗봇 주문, 키오스크, 포스, 데이터 기반 CRM(고객관계관리) 등으로 비즈니스를 확장해 나가고 있다. 현재 아웃백, 애슐리, 만석닭강정, 영동족발 등 외식업소와 행사 및 전시, 테마파크 등 2900여개 공간에서 순 이용자 수 2000만명이 나우웨이팅 서비스를 이용 중이다.
언론연락처: 나우버스킹 홍보대행   호프만에이전시 코리아   박민아 차장   02-737-2942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같은 분야 보도자료 보기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나우웨이팅 순 이용자 수 2000만 돌파 ‘팬데믹 위기 식당 운영 지원’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