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르마체인, 'FCT2'로 업비트 '원화 마켓' 상장

11월 25일 업비트 BTC 마켓 상장 이후 연이은 상장
출처: 피르마체인
2020-12-10 10:00
피르마체인이 FCT2로 업비트 원화 마켓에 상장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12월 10일 -- 블록체인 기반 글로벌 전자계약 플랫폼 피르마체인(FirmaChain)은 자사의 가상자산 FCT가 글로벌 표준 디지털 자산 거래소 업비트(Upbit) 원화(KRW) 마켓에 상장됐다고 10일 밝혔다.

피르마체인은 11월 25일 같은 심볼명의 가상자산과 구별을 위해 ‘FCT2’로 업비트 비트코인(BTC) 마켓에 상장된 바 있다. 12월 8일 상장된 원화 마켓에서도 심볼명은 FCT2를 사용한다.

피르마체인은 이번 업비트 원화 마켓 상장으로 빗썸(Bithumb)에 이어 두 번째로 대한민국 법정화폐인 원화 거래가 가능해졌다.

피르마체인은 현재 업비트, 빗썸 외에 비트렉스 글로벌(Bittrex Global), 폴로닉스(Poloniex), 빗썸 글로벌(Bithumb Global) 등 해외 거래소에서도 거래를 할 수 있다.

피르마체인은 최근 블록체인 기반 분산형 TSA 및 데이터 검증 연합체 ‘DTT 얼라이언스(Decentralized Trusted Timestamping Alliance)’ 합류를 비롯해 올 4분기 들어 국내 4대 DID 연합체 가운데 하나인 ‘마이키핀 얼라이언스(MYKEEPiN ALLIANCE)’ 합류 소식, 디엑스엠(DXM)의 ‘업비트 세이프(Upbit Safe)’를 통한 수탁 서비스 진행 등으로 화제가 됐다.

피르마체인 윤영인 대표는 “최근 비트코인 신고점 경신 뒤 가상자산에 관한 관심이 여느 때보다 높아진 시점에 대형 거래소 업비트에 상장돼 고무적이다”며 “가상자산에 대한 높은 관심이 피르마체인으로 이어져 블록체인 기반 전자계약의 가치 상승으로 나타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피르마체인 개요

피르마체인(FirmaChain)은 기존 문서 기반 모든 사회적 및 법적 조치(계약, 공증 등)의 전자 문서 서명을 블록체인과 결합해 투명한 플랫폼으로 대체하는 것이 목표다. 기존 서면과 전자문서는 위·변조가 쉽고, 이를 확인하는 절차와 과정이 매우 어렵기에 이를 해결하고자 블록체인의 분산을 활용한다. 피르마체인은 독립된 노드에서 검증 가능한 고유의 해시값을 통해 계약의 정당성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이 같은 검증 프로세스는 법적 분쟁을 해결할 수 있는 수단으로 이용이 가능하다. 블록체인은 이런 문서의 위·변조 위험성을 제거해주는 효과적인 기술이며 피르마체인의 첫 번째 댑(DApp)인 듀잇(duite.) 서비스에 적용돼 있다. 댑은 당사자 간 합리적인 계약 결정 절차를 구현한다. 이는 적은 자원을 사용하고 프로세스를 단순화하는 계약서 작성을 통해 국제 계약의 처리 비용을 줄일 수 있다. 피르마체인은 궁극적으로 서면 계약의 한계를 극복하는 서비스를 만들고 있다.
언론연락처: 피르마체인   사업본부   오용석 차장   070-4276-9499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피르마체인, ‘FCT2’로 업비트 ‘원화 마켓’ 상장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