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제6회 북한음악 학술회의 '북한의 민족음악유산' 개최

8월 11일(화) 국립국악원 우면당에서 북한음악 학술회의 개최
남과 북, 중앙아시아 지역에 흩어져 있는 한민족음악 자료 현황과 연구 성과 공유
출처: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2020-08-07 08:00
‘북한의 민족음악유산’ 학술회의 안내장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8월 07일 --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정성숙)은 8월 11일(화) 오후 1시 국립국악원 우면당에서 남북 전통예술 교류를 위한 학술회의 ‘북한의 민족음악유산’을 개최한다.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은 2019년부터 국립국악원과 공동으로 남과 북, 중국과 일본, 중앙아시아에 흩어져 있던 북한 및 한민족음악 자료의 현황을 조사하고 연구하는 사업을 추진해왔다. 그간 중국 지역에 남아있는 북한 및 조선족 전통예술 자료를 현지 조사하고 이를 바탕으로 동북아지역 한민족 문화유산의 현황을 발표하는 학술 교류회를 가지며 북한음악 연구사업과 남북 전통예술 발전에 기여해왔다.

이번 학술회의는 남북 전통예술에 대한 상호 이해를 돕고 한민족음악의 발전 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로 ‘북한의 민족음악유산’이라는 주제로 개최된다. 김희선 국립국악원 국악연구실장을 좌장으로 국내외 북한음악 연구자들이 참여해 북한과 중국, 일본, 중앙아시아에 흩어져 있는 한민족음악 유산의 현황과 그 연구성과를 공유할 예정이다. 2019년 ‘북한의 민족음악이론’에 이어 6번째 행사로 국립국악원 ‘북한민족음악 기획전’과 연계되어 개최된다.

정성숙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이사장은 “민족음악유산의 현황을 정리하는 작업은 그 뿌리를 찾고 단단히 하는 일”이라며 “이런 학술회의가 계속 이어져 구체적인 연구와 사업이 논의되고 나아가 한민족의 전통예술 교류로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북한의 민족음악유산’ 학술회의는 사전 신청 없이 당일 무료로 선착순 입장 가능하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검역과 거리두기, 마스크 쓰기를 준수하며 진행한다. 자세한 정보는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개요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은 전통예술의 보존 전승을 통한 국민의 문화 향수 기회 확대와 전통공연예술의 보존 진흥에 기여함을 목적으로 한다.
웹사이트: http://www.kotpa.org
언론연락처: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대외협력팀   박혜주 차장   02-580-3263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제6회 북한음악 학술회의 ‘북한의 민족음악유산’ 개최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