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슨 모빌리티 보고서: COVID-19로 인해 대두된 네트워크의 중요한 역할

5G가입건수 2020년 말에 1억9000만, 2025년에 28억에 다다를 것
위기 상황에서 소통 요구를 충족시키는 중요한 디지털 인프라
출처: 에릭슨엘지
2020-07-21 13:18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7월 21일 -- 에릭슨은 전 세계 5G 가입건수가 2020년 말에 1억9000만건에 달하며 2025년 말까지 28억건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6월에 발행된 에릭슨 모빌리티 보고서에 데이터 트래픽 증가 및 지역별 가입에 대한 예측 수치와 함께 포함돼 있다.

또한 동 보고서에는 COVID-19 팬데믹 상황에서 사회를 운영하고, 가족들을 연결시켜 주는 네트워크와 디지털 인프라의 역할에 대해서도 다루고 있다.

프레드릭 제이들링 에릭슨 네트워크 사업부문장 겸 수석 부사장은 “COVID-19의 확산은 많은 사람들이 집에서 일을 하거나 공부를 하는 등 전 세계 모든 이들의 일상 생활에 영향을 주고 있다. 이로 인해 네트워크 트래픽은 비즈니스에서 주거 지역으로 빠르게 전화됐고, 최근 에릭슨 모빌리티 보고서에 따르면 유무선 네트워크는 중대한 국가 인프라에서 점점 더 크고 중요한 부분을 차지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COVID-19의 여파로 일부 시장에선 5G 성장이 주춤한 반면 이를 압도하는 성장세를 보이는 여러 시장이 공존함에 따라 에릭슨은 2020년 말 기준 전 세계 5G 가입률에 대한 전망치를 상향 조정했다.

프레드릭 제이들링은 “5G는 가입률 측정 외에도 5G가 사람과 기업들에 가져다주는 혜택에 의해 궁긍적으로 그 영향을 판단할 것이다. 5G는 혁신을 위해 만들어졌으며 이번 위기상황으로 인해 커넥티비티의 진정한 가치와 경제 재개를 도울 수 있는 커넥티비티의 역할이 강조되고 있다”고도 말했다.

◇디지털 인프라의 가치

이동 제한 조치로 인한 사용자 행동 변화로 유무선 네트워크의 사용량이 크게 변경됐다. 트래픽 증가의 가장 큰 부분은 유선 주거형 네트워크에서 발행했으며, 20~100%의 증가를 보였다. 그러나 많은 통신 사업자들도 모바일 네트워크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는 것을 경험했다.

에릭슨 컨슈머 랩(Ericsson Consumer Lab)이 실시한 최근 연구에 따르면 11개국 응답자의 83%가 ICT가 이동 제한에 대처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됐다고 답했다. 이 결과는 소비자가 커넥티비티를 기반으로 하는 새로운 현실에 적응하는데 도움이 된 e- 러닝 및 웰빙 앱과 같은 ICT 서비스의 채택 및 사용이 증가했음을 보여준다.

57%의 응답자는 자산 안전성을 위해 저축하겠다고 답한 반면, 3분의 1은 다가올 2차 팬데믹에 대비하기 위해 5G와 가정 내 더 빠른 광대역 네트워크 서비스에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에릭슨엘지 개요

Ericsson-LG는 스웨덴식 혁신과 한국식 기술력의 조화로 설립된 합작 법인이다. 2010년 7월 1일에 Ericsson과 LG전자의 공동 지분으로 공식 설립됐다. 한국 최초의 상업용 전자식 전화 교환기 생산, 세계 최초의 CDMA 상용화 그리고 VoLTE, LTE-A를 포함한 세계 최초의 전국망 LTE 구축과 같은 대한민국 통신 산업 역사의 주요 이정표를 만들어 왔고, 이제 우리는 한국에서 세계 최초의 5G 서비스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통신 사업자와의 협업으로 5G의 미래를 설계하고, 기술 리더십, 글로벌 솔루션과 경험을 바탕으로 커넥티비티를 통한 최대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한다.
언론연락처: Ericsson-LG   홍보팀   김채경 차장   010-9415-2957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같은 분야 보도자료 보기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에릭슨 모빌리티 보고서: COVID-19로 인해 대두된 네트워크의 중요한 역할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