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RP대한은퇴자협회, 노년일자리 정책포럼 21일 개최

에이지연합 주최 KARP대한은퇴자협회 주관, 21일 오후 2시 프란치스코화관 4층(정동) 대강당서 진행
"60년대생이 퇴직한다, 민간 주도 일자리로 노후생활임금 보장돼야"
"숫자만 늘리는 관제알바형 노년일자리 변화와 수용성 촉구한다"
출처: 대한은퇴자협회
2020-07-20 11:13
KARP대한은퇴자협회가 노년일자리 정책포럼을 개최한다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7월 20일 -- KARP대한은퇴자협회(UN경제사회이사회NGO, 대표 주명룡, 전 뉴욕한인회장)가 노년일자리 정책포럼을 21일(화) 오후 2시 프란치스코화관 4층 대강당에서 개최한다.

이번 포럼은 KARP대한은퇴자협회가 주관하며 KARP대한은퇴자협회 자매단체인 에이지연합(Age Platform Korea)이 주최한다.

이와 관련해 KARP대한은퇴자협회는 아래와 같은 입장을 밝혔다.

17년 전 참여정부는 노년층의 사회 참여와 생계 보조를 위한 수단으로 노인일자리 정책을 시작했다. 2만5000개로 시작된 단기 일자리는 180여 직종에 80만개 일자리로 늘어날 예정이다. 20만원으로 시작된 참여 수당도 현재 27만원으로, 소기의 목적 달성에 기여하고 있다.

그러나 베이비부머 세대의 중심 인구인 60년대생이 퇴직을 앞둔 시점에서 정권마다 연례행사처럼 실시해온 노년일자리의 획기적인 변화가 요구되고 있다. 현재의 단기 알바형 일자리 정책이 586세대의 욕구를 채워줄 수 없기 때문이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정부는 노인 빈곤을 해결하기 위해 기초연금을 도입하고 노인일자리 사업을 확대해 왔지만 공공지출 규모만 증가했을 뿐 일자리에 대한 만족도와 급여 수준, 근본적 문제 해결에 모두 미달됐다”며 “노년 생계를 위한 국가 정책의 거시적 틀을 바꾸지 않으면 노년층 빈곤 문제는 더욱 심각해질 것이다. 논의되는 다양한 정책 과제를 수렴하여 법제화에 앞장설 것을 약속한다”고 말한 바 있다.

무엇보다 노후 준비가 되지 않은 세대는 일자리를 통해 세대주로서 생활해 나갈 수 있는 수준의 임금이 절실하다. 국제노동기구(ILO)나 UN국제경제적, 사회적, 문화적 권리 규약에 따르면 국가는 표준생활을 할 수 있는 괜찮은 일자리를 국민에게 제공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포럼 안내

개최 일자: 2020년 7월 21일(화) 2시, 프란치스코회관 4층 대강당
주제 발제: 윤석명 보건사회연구원, 정문주 한국노총정책위원장, 정용건 연금행동위원장, 변재관 고령화 및 미래사회위원회 위원(전), 이성록 사회복지학 교수, 임현우 언론인 등이 토론 펼칠 예정
웹사이트: http://www.karpkr.org
언론연락처: 대한은퇴자협회   양경숙   02-456-0308       포럼 관련 문의   포럼 준비 사무국   02-456-7850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같은 분야 보도자료 보기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KARP대한은퇴자협회, 노년일자리 정책포럼 21일 개최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