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하는 사랑밭,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농가 돕기 챌린지 시작

부천시 역곡동 재래시장에서 농산물 6종, 코로나19 예방 물품 2종 구입해 광명 쪽방촌 전달
출처: 함께하는 사랑밭
2020-05-28 08:00
함께하는 사랑밭이 역곡동 재래시장에서 농산물을 구매하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5월 28일 -- 실천하는 NGO 함께하는 사랑밭이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농가를 돕기 위한 ‘소상공인x농가돕기 챌린지’를 5월 27일 시작했다.

그동안 함께하는 사랑밭은 코로나19 사태 초기부터 취약, 소외계층에게 코로나19 예방 물품과 즉석식품으로 구성한 구호 물품을 주기적으로 준비해 발 빠르게 전달했다.
함께하는 사랑밭이 광명 쪽방촌에 코로나19 구호 물품을 전달하고 있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우리 경제의 핏줄이라고 할 수 있는 소상공인과 농가가 어려움을 겪게 되자 재래시장에서 구입한 농산물로 구호 물품을 구성해 전달하게 된 것이다.

사랑밭 직원들은 이날 경기도 부천시 역곡동에 위치한 재래시장에서 농산물 6종(당근, 오이, 상추, 참외, 고추, 방울토마토)을 직접 구매해 포장한 뒤 코로나19 예방 물품 2종(마스크, 손 소독제)과 함께 광명 쪽방촌에 전달했다.

이번 소상공인x농가돕기 챌린지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외계층을 지원하는 것은 물론 재래시장 농산물 구입으로 소비 위축을 조금이나마 해소해 농업인들의 사기를 진작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함께하는 사랑밭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소비가 위축돼 재래시장 소상공인은 물론 농업인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소상공인x농가돕기 챌린지를 통해 작게나마 그 어려움을 해소하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또한 코로나19로 전 국민이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지만 우리보다 어려운 이웃을 돌아보고 작은 나눔을 통해 슬기롭게 위기를 극복해 나아갔으면 좋겠다고 동참을 요청했다.

한편 함께하는 사랑밭은 유엔 경제사회이사회 특별협의적 지위를 취득한 비정부단체(NGO)이자 34년 동안 쌓은 노하우와 신뢰성을 바탕으로 기업 사회공헌을 주도하는 비영리단체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x농가돕기 챌린지에 동참할 기업의 연락을 기다리고 있다.

후원 관련 문의 사항은 함께하는 사랑밭 기획사업팀으로 연락하면 된다.

함께하는 사랑밭 개요

함께하는 사랑밭은 1987년부터 제도상의 문제로 정부나 기관으로부터 외면당하고 고통받는 이들을 찾아가 도움을 주는 사회복지 비정부단체(NGO)다. 서울 사무국을 중심으로 대전, 광주, 대구, 부산, 강원, 천안 등 전국의 지부와 사회복지법인 ‘네트워크’, 아동복지시설 ‘해피홈’, 장애인생활시설 ‘브솔시내’, 노인요양시설 ‘나솔채’, 노인복지시설 ‘실버홈’을 설립, 지원하고 있다. 함께하는 사랑밭은 기로에 선 화상환자 치료비 지원, 미혼모 지원, 치료비 지원, 생계비 지원의 4대 캠페인을 통해 도움을 주고 돌잔치, 벽화 그리기, 배냇저고리, 쿠키 만들기, 연탄, 캠프 등 사회 공익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언론연락처: 함께하는 사랑밭   온라인사업팀   임경량   02-2612-4440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같은 분야 보도자료 보기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함께하는 사랑밭,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농가 돕기 챌린지 시작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