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연구원 설문조사 결과, 도내 청년 86% "코로나19로 청년노동시장 악화"

청년 선호 일자리 창출, 제조업 중심의 일자리 패러다임 변화 등 제안
출처: 충남연구원
2020-05-03 09:11
공주--(뉴스와이어) 2020년 05월 03일 -- 충남 도내 청년의 86%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청년노동시장이 악화됐다고 응답했다.

이는 4월 중 충남연구원(원장 윤황)이 도내 대학생 및 취업준비생 200명에게 ‘코로나19와 청년노동시장’을 주제로 실시한 설문조사를 분석한 결과다.

1일 충남연구원 김양중 연구위원과 송영현 책임연구원 등 연구진은 “청년들은 세계경기 불황, 경기 둔화 때문에 청년 일자리 문제가 지속될 것으로 여기는 등 향후 노동시장에 대해 불안감을 갖고 있다”며 “이번 설문응답자의 67.5%가 현재 청년노동시장을 부정적으로 보고 있다는 결과와도 일치한다”고 말했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청년노동시장이 더욱 악화됐다는 응답이 86.0%로 나타났다”며 “세부적으로 보면 코로나19로 인한 채용 감축(51.7%)을 가장 부정적 영향으로 꼽았고 다음으로 채용 일정 연기(31.4%), 취업설명회 및 채용박람회 취소(16.9%) 순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한편 “중앙정부나 지자체가 추진하는 청년 일자리 정책에 대해서는 41.0%가 알고 있다고 응답했으나, 모른다는 대답도 28.5%에 달했다”며 “청년들의 직업교육, 훈련지원, 창업·창직 지원 사업(22.0%)이 가장 필요하다고 응답했고 기업 유치를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21.5%), 청년자산형성을 지원하는 취업성공장려금 확대(20.0%) 등 자기계발을 비롯한 일자리 자체의 규모를 키우는 정책을 우선적으로 꼽았다”고 덧붙였다.

이에 연구진은 “코로나19로 인해 얼어붙은 고용시장을 활성화시키기 위해 단기적으로 공공 일자리 확대, 무료 직업교육 제공, 구직수당 지원 등을 추진하고 중장기적으로는 제조업 중심의 일자리 패러다임 변화, 청년들이 선호하는 일자리(서비스업,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 교육서비스업 등) 확대, 벤처 육성 및 창업 기회 확대 등을 모색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충남연구원 개요

충남연구원은 1995년 6월 충청남도와 16개 시·군이 충남의 발전과 도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공동 출연해 설립한 종합정책연구기관이다(현재 15개 시·군). 이에 연구원은 충청남도 및 시군의 중장기 발전 및 지역경제 진흥, 지방행정과 관련된 정책 과제의 체계적인 연구와 개발 등에 대한 전문적·체계적인 조사분석, 연구 활동을 통해 각종 정책을 개발·제시하고 있다. 현재 ‘행복한 미래를 여는 충남연구원’을 새로운 비전으로 삼고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s://www.cni.re.kr
언론연락처: 충남연구원   기획조정연구실   정봉희 홍보팀장   041-840-1123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충남연구원 설문조사 결과, 도내 청년 86% “코로나19로 청년노동시장 악화”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