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일링스, 삼성전자와 전 세계 5G 상용 구축 위해 협력

출처: 자일링스
2020-04-16 09:30
자일링스와 삼성전자가 전 세계 5G 상용 구축을 위해 협력한다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4월 16일 -- 적응형 및 지능형 컴퓨팅 부문의 선두주자인 자일링스(Xilinx)는 삼성전자가 전 세계 5G 상용 구축을 위해 자일링스의 버설(Versal) 적응형 컴퓨팅 가속화 플랫폼(ACAP: Adaptive Compute Acceleration Platform)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자일링스의 버설 ACAP은 여러 지역의 다양한 통신 사업자들의 요구사항을 처리할 수 있는 유연하고 확장 가능한 단일 플랫폼을 제공한다.

전재호 삼성전자 네트워크 사업부 R&D 책임자 겸 수석 부사장은 “삼성은 5G 기술 리더십을 강화하고 새로운 5G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 자일링스와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며 “자일링스의 새로운 첨단 플랫폼을 삼성 솔루션에 도입함으로써 5G 성능을 한 단계 더 발전시키고 글로벌 시장에서 선도적 입지를 더욱 가속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고집적, 멀티코어, 이기종 컴퓨팅 플랫폼인 버설 ACAP은 네트워크 용량을 늘리는 데 사용되는 정교한 빔포밍 기술을 비롯해 복잡한 실시간 신호처리 등과 같은 5G의 핵심 기능을 수행한다. 5G는 인프라 요건과 산업 표준사양이 계속 진화하고 있기 때문에 적응형 컴퓨팅 기술을 선도하는 자일링스의 솔루션이 요구되고 있다.

5G는 동일한 스펙트럼을 사용해 여러 사용자에게 다중 데이터 스트림을 전송할 수 있는 빔포밍 기술을 필요로 한다. 이는 5G 네트워크 용량을 크게 증대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빔포밍 기술이 5G의 짧은 지연시간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해서는 상당한 컴퓨팅 밀도와 최신의 고속 연결 기능(온칩 및 오프칩)이 필요하다. 또한 각기 다른 시스템의 기능 분할 요건과 다양한 알고리즘을 구현해야 하기 때문에 광범위한 프로세싱 성능과 컴퓨팅 정밀도가 요구된다. 기존의 FPGA는 열 및 시스템 점유공간 제약조건을 충족시키는 동시에 이러한 요구사항을 최적화하여 해결하기는 매우 어렵다.

버설 ACAP은 빔포밍 알고리즘에 필요한 짧은 지연시간의 실시간 신호처리 성능을 낮은 전력 소모로 처리할 수 있는 탁월한 컴퓨팅 밀도를 제공한다. 또한 타일 구조의 벡터 프로세서로 구성된 버설 AI 코어(AI Core) 시리즈의 AI 엔진은 높은 컴퓨팅 밀도와 최신 연결기능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구축된 후에도 재프로그램 및 재구성이 가능해 필요한 연산 기능을 구현하는 데 매우 적합하다.

자일링스의 유무선 그룹 총괄 책임자 겸 수석 부사장인 리암 매든(Liam Madden)은 “삼성은 5G 혁신을 실현하고 있는 선구자이다. 자일링스는 삼성의 5G 상용 구축에 핵심 역할을 수행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버설 ACAP은 삼성이 현재는 물론 미래의 탁월한 5G 경험을 고객들에게 제공하는 데 필요한 뛰어난 신호처리 성능과 적응성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첫 번째 버설 ACAP 디바이스는 현재 조기 사용 고객들에게 선적되고 있으며 일반 공급은 2020년 4분기에 진행될 예정이다.

자일링스의 Twitter, LinkedIn, Facebook을 팔로우하면 자일링스의 소식 및 혁신적인 기술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만나볼 수 있다.
웹사이트: http://www.xilinx.com
언론연락처: 자일링스 홍보대행   CPR   차유정 매니저   02-739-7354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같은 분야 보도자료 보기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자일링스, 삼성전자와 전 세계 5G 상용 구축 위해 협력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