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RP대한은퇴자협회, 노년집단요양시설에 코로나바이러스 선제적 방역 시스템 요구

출처: 대한은퇴자협회
2020-03-30 13:57
KARP대한은퇴자협회가 노년집단요양시설에 코로나바이러스 선제적 방역 시스템을 요구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3월 30일 -- KARP(대한은퇴자협회, UN경제사회이사회NGO, 대표 주명룡)가 노년요양시설에 대한 선제적 방역시스템이 작동하고 있는지 빈틈없는 점검을 정부와 시설 운영자에게 촉구한다.

코로나 팬데믹 전염 사태가 불길처럼 온 세계에 번지고 있다. 대한은퇴자협회는 대한민국은 매를 먼저 맞은 덕인지 정부 시민들의 협조로 방역 모범 나라로 회자되고 있다. 그렇지만 집단 전염의 불길은 곳곳에 도사리고 있다며 그 대표적인 시설이 노인요양원과 노인요양병원이다. 노년 시설 입주자는 대표적인 신체 취약자라고 밝혔다.

전국 8만여개에 이르는 노인복지시설은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의 뇌관을 안고 있다. 특히 장기요양기관 요양병원 보호센터 근무자 등 200여만명에 이르는 관련자 중 한 명의 확진자만 발생해도 걷잡을 수 없는 집단 감염으로 번질 수 있다. 연령상으로 동반 질환 지수가 높고 자체 면역력은 저하된 상태에서 집단감염이 일어나면 회복하기 어려운 집단사망과 지역사회 감염을 확대 시킬 수 있다.

주명룡 KARP 대표는 “완치율이 50%가 넘어섰고 97세, 93세 고령자가 완치돼 퇴원하는 반가운 뉴스가 나오고 있지만 그 반면에 고령층의 사망률은 16%에이르고 있어 각별한 대응이 필요하다”며 “506070+세대는 이미 연령에 따라 50대 1점, 60대 2점, 70대 3점이라는 동반 질환지수를 지니고 있다. 우리 사회가 잘 대응하고 있지만 집단 감염이 일어날 때 대응할 수 있는 의료 시설 장비, 인력 등이 투입될 수 있는가 따져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주 대표는 “세계 최고 선진국인 미국이 인공호흡기, 애크모 장비, 의료진 보호 용구 부족으로 주지사와 대통령이 논쟁을 벌이는 모습에서 대규모 집단감염에 대처할 수 있는가 점검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KARP대한은퇴자협회는 아래와 같이 성명서를 발표했다.

1. 정부는 전국 노인장기요양기관에 대한 집단감염에 대한 예방적 메뉴얼을 준비하고 공동대책을 수립해 논다. 특히 의료장비, 의료진의 보호 용구 등을 비축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한다.

2. 노년집단 시설의 주요 인력인 요양보호사 간병인 등 근무자를 비롯해 방문자, 용품 배달 담당자 등은 철저한 검역과 검사를 통해 출입한다.

3. 코로나로 인해 재가요양보호사의 방문을 꺼려하는 노년층 증가로 생계에 위협을 받는 300여만명의 방문요양보호사의 생활 대책을 강구하라.

4. 인간의 생명이 나이로 인해 결정될 수 있다는 전시적 의료 행위를 염려한다. 누구를 살리고 누구 가 죽느냐를 환자의 나이와 건강 상태로 결정해야 한다는 것은 신의 영역이다. 모든 생명은 존귀하며 의료진은 최후까지 생명을 살리는 데 최선을 다해야 한다.

KARP대한은퇴자협회는 관련 민간단체들과 코로나 팬데믹 사태 관련 모임을 가질 예정이다.

KARP대한은퇴자협회 개요

KARP대한은퇴자협회는 노령화 전문 비정부기구(UN경제사회이사회NGO)로 1996년 미국 뉴욕에서 뉴욕한인회장 출신 주명룡 씨에 의해 설립되었다. 모국의 IMF사태를 보면서 506070+의 존재와 권익향상을 위해 2001년 말 본부를 서울로 이전, 활동하고 있다. 주택연금제도도입, 연령차별금지법제정, 기초(노령)연금도입에 앞섰으며 국민연금개혁 및 노후소득보장, 모든 세대가 같이 사는 세상 YOU운동 등을 펼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karpkr.org
언론연락처: 대한은퇴자협회   양경숙   02-456-0308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KARP대한은퇴자협회, 노년집단요양시설에 코로나바이러스 선제적 방역 시스템 요구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