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커블, 업계 최초 카셰어링 전용 Key 무상 제공… '네이비 오너십' 론칭

카셰어링 네이비 운영하는 링커블, 업계 최초 카셰어링 전용 '네이비키' 선보여
'네이비 오너십' 멤버십 가입 시 누구에게나 무상 제공
출처: 링커블
2020-01-07 09:00
링커블이 카셰어링 전용 실물Key를 제공하는 멤버십 서비스 ‘네이비 오너십(NEIVEE OWNERSHIP)’을 론칭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1월 07일 -- ‘커뮤니티 카셰어링, 네이비(NEIVEE)’를 운영하는 링커블(대표 이남수, 김홍균)이 업계 최초로 카셰어링 차량에 이용할 수 있는 전용 실물key ‘네이비키’를 개발, 네이비 회원에게 무상으로 제공하는 멤버십 서비스 ‘네이비 오너십(NEIVEE OWNERSHIP)’을 론칭했다고 7일 밝혔다. 링커블은 네이비키를 통해 한층 더 도약한 모빌리티 경험을 제공해 ‘차를 소유하지 않아도, 소유 경험만으로 충분히 내 차보다 편리한 서비스’로 자리 매김할 계획이다.

링커블이 운영하는 네이비 서비스는 생활기반이 같은 내 이웃, 동료들과 차를 함께 이용하는 ‘커뮤니티 카셰어링’이다. 현재 서비스를 제공 중인 주요 커뮤니티로는 트리마제, 아크로리버파크, 경희궁자이, 래미안 첼리투스 등이 있다.
카셰어링 전용 실물Key ‘네이비키’는 카셰어링 네이비 차량 예약 시 이용할 수 있다
네이비 오너십은 이용금액 월 최소 5만원에서 최대 30만원까지, 월 정기충전(결제) 신청 시 가입이 가능하다. 가입 시 △월 충전금액 10% 할인가 제공 △우수 이용고객 월충전액 20% 환급혜택 △멤버십회원 전용 할인쿠폰 △네이비키 무상제공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즉 월 최소 5만원에서 최대 30만원까지, 본인이 평소 이용하던 금액만큼 정기 충전 시 매월 할인혜택부터 32만원에 상당하는 네이비키까지 무상으로 받을 수 있는 셈이다.

특히 멤버십 가입 시 무상으로 제공하는 카셰어링 전용 실물key ‘네이비키’는 핵심 혜택이다. 네이비키는 업계 최초로 본인이 예약한 카셰어링 차량에 일반 자동차키처럼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 네이비키만 있다면 발레파킹 맡길 때, 휴대폰 배터리가 부족할 때, 인터넷 환경이 불안정할 때 등 휴대폰 앱으로 이용 시 발생하는 소소한 불편사항을 모두 해결해준다. 즉, 기존에 2% 부족했던 모빌리티 경험이 ‘온전히 내 차와 같은 편리함’으로 채워진 것이다.

링커블의 김홍균 대표는 “내 커뮤니티에 네이비 서비스가 있다면, 굳이 차를 소유하지 않아도 ‘소유 경험으로 충분하게, 더 나아가 내 차보다 편리하게’ 이용하실 수 있게 서비스를 제공하려 노력하고 있다. 이러한 목표에 한층 더 근접하게 된 계기로 네이비키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어 김 대표는 “앞으로 네이비키를 중심으로 또다른 ‘소유 경험’을 선사할 수 있을 것이다. 네이비가 제시하는 모빌리티 미래를 기대해달라”고 덧붙였다.

네이비키를 무상으로 제공하는 멤버십 서비스 ‘네이비 오너십’은 네이비 회원이라면 누구나 네이비 앱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링커블 개요

링커블은 차와 관련된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위한 플랫폼을 운영, 제공하는 기업이다. 같은 삶의 기반을 공유하는 사람들이 함께 타는 커뮤니티 카셰어링 서비스 ‘네이비’를 운영하고 있다.
언론연락처: 링커블   마케팅팀   백효설 매니저   010-8210-6768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같은 분야 보도자료 보기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링커블, 업계 최초 카셰어링 전용 Key 무상 제공… ‘네이비 오너십’ 론칭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