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노피, 생리통 완화에 진통·진경 성분의 '부스코판플러스정' 제안

생리통약으로 77% 진통제 선택 37%는 효과 불만족… 자궁 근육 경련 완화해 주는 진경제 주목
부스코판플러스정 진경과 진통 성분 모두 담아 생리통에 효과적
출처: 사노피-아벤티스 코리아
2019-12-17 09:45
사노피가 생리통 완화에 진통, 진경 성분의 부스코판플러스정을 제안한다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12월 17일 -- 최근 자신에게 맞는 생리통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유튜브를 비롯한 다양한 소셜미디어에서 생리통약을 다룬 콘텐츠들이 높은 조회 수를 기록하고 있다. 사노피-아벤티스 코리아(대표 배경은, 이하 사노피)는 진통제만으로 해결되지 않는 쥐어짜는 생리통을 위한 약으로 진경 성분과 진통 성분을 동시에 함유한 복합제제인 ‘부스코판 플러스 정’을 제안한다.

생리통은 가임기 여성 대부분이 매달 경험하는 통증이다. 일반적으로 생리통을 완화시키기 위해 진통제를 선택하지만 진통제를 복용해도 여전히 통증이 해결되지 않아 어려움을 겪는 이들이 있다.

생리통 관련 실태는 사노피의 부스코판플러스정이 전국 25세~39세 여성 1000명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에서도 나타난다 . 조사에 참여한 25세~39세 여성 91.2%가 최근 1년간 생리통을 경험했고 그 중 52.6%는 심한 생리통을 겪고 있다고 답했다. 한편 생리통을 겪는 이들 중 약 77%가 진통제를 복용하지만 이들 중 약 37.3%는 생리통 완화 효과에 만족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생리통의 원인을 파악하면 자신의 증상에 맞는 약을 고르는 데 도움이 된다. 생리통은 원인에 따라 원발성과 속발성으로 나뉜다. 속발성은 자궁내막증, 자궁근종, 염증 등 자궁이나 골반에 발생한 질환 또는 이상 결과에 의해 비롯된다. 반면 원발성은 골반 내에 특별한 이상소견 없이 자궁 자체의 원인으로 발생한다.

대부분의 여성들이 겪는 생리통은 원발성 생리통이다. 이 경우 진통제와 다른 방식으로 작용하는 진경제가 생리통 완화를 위한 대안이 될 수 있다. 진통제는 통증 신호를 차단해 통증을 인식하지 못하게 하는 방식인 반면 진경제는 근육의 수축으로 인한 경련을 풀어 주는 방식이다.

원발성 생리통은 생리가 시작되면 사이클로옥시게나아제(COX)라는 효소가 활성화된다. 이로 인해 ‘프로스타글란딘’이라는 물질이 자궁내막 안에 생성되어 자궁 근육과 혈관을 수축시키기 때문에 근육 경련이 발생해 마치 쥐어짜는 것과 같은 통증을 느끼게 된다.

이때 진통제를 복용하면 COX의 활성을 억제해 프로스타글란딘 생성을 줄이는 방식으로 작용한다. 반면 진경제는 긴장된 자궁 근육을 이완시켜 생리통의 원인인 경련을 완화하기 때문에 진통제를 먹어도 계속되는 통증에는 진경제를 복용하는 것이 효과적일 수 있다.

세계 판매 1위 복통 치료제 부스코판플러스정은 진경 및 진통 효과를 한 번에 담은 생리통약으로 진경 성분인 부틸스코폴라민브롬화물 10㎎과 진통 성분인 아세트아미노펜 500㎎을 함유했다. 부틸스코폴라민브롬화물은 생리통의 원인인 경련이 일어나는 부위에 직접 작용해 자궁 근육의 경련을 이완시켜 줄뿐 아니라 복용 후 15분 이내에 빠른 효과를 보인 성분으로 생리통을 해결하는 데 효과적이다.

사노피 컨슈머 헬스케어 사업부 최유리 팀장은 “원인을 해결해줄 수 있는 적합한 약을 잘 골라 안전하게 복용하는 것이 빠른 통증 완화에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며 “진통제만으로 쥐어짜는 듯한 생리통을 완화시킬 수 없었다면 진통뿐만 아니라 진경까지 갖춘 제품을 복용해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말했다.
언론연락처: 사노피-아벤티스 코리아 홍보대행   피알게이트   강주언 과장   02-792-2633       사노피 커뮤니케이션&CSR   이미규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사노피, 생리통 완화에 진통·진경 성분의 ‘부스코판플러스정’ 제안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