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프리미엄 이동 서비스 무브, 베트남·대만 이어 태국까지 진출

글로벌 모빌리티 플랫폼 스타트업 무브(movv), 해외 프리미엄 이동 서비스 3개국, 8개 도시로 서비스 확장
글로벌 모빌리티 플랫폼 스타트업 무브(movv)
성남--(뉴스와이어) 2019년 11월 12일 -- 판교 경기문화창조허브 스마트오피스에 위치한 글로벌 모빌리티 플랫폼 스타트업 무브(movv, 대표 최민석)가 베트남, 대만에 이어 태국까지 진출했다.

5월 베트남에 첫 서비스를 시작한 후 10월 말 대만의 가오슝, 태국의 방콕까지 확장하게 되어 동남아시아 총 8개 도시에서 해외 여행객을 위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실시하게 됐다. 이로써 무브(movv)는 베트남(다낭·나트랑·호치민·하노이·푸꾸옥), 대만(타이페이·가오슝), 태국(방콕) 총 3개국 8개 도시에서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무브(movv)는 국내 최초로 개발된 해외 여행객을 위한 글로벌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전용 기사, 전용 차량을 제공하여 해외 여행객의 안전하고 편안한 이동을 도와준다. 이로써 패키지보다 더 편한 자유여행을 가능하게 한다.

그동안 동남아시아의 대중 교통환경이 좋지 않아 많은 불편을 겪었던 해외여행객들은 여행시 안전하고 편안한 이동수단으로 무브(movv)를 쉽게 이용할 수 있어 반기는 분위기다.

무브(movv)는 해외에서 이동 장소마다 매번 번거롭게 차량과 기사를 호출해야 하는 택시 서비스가 아닌, 전 일정을 전용기사와 전용 차량으로 이용하는 ‘프리미엄 이동 서비스’이다.

이용자는 무브(movv)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한국어로 예약과 기사 호출, 일정 조정 등이 가능하고, 자체 라이브러리 시스템을 내장하여 현지 기사와 한국어로 소통할 수 있어 언제 어디서든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특히 무브(movv)는 최신형 차량을 제공하고 체계적인 교육을 받은 전용기사를 배정함으로써 이용자들이 보다 쾌적하고 양질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차별화된 모빌리티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다.

동남아시아에서 놀라운 성장을 보이는 무브(movv)가 대형 기업이 진출해 있는 모빌리티 서비스 시장에 어떻게 성장하고 활약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무브(movv)는 국내 최대 규모 창업경진대회인 ‘도전! K-스타트업 2019’에 참가하여 왕중왕전 진출권을 따냈다. ‘도전! K-스타트업 2019’는 혁신적인 아이디어와 기술을 가진 유망 스타트업의 등용문으로 중소벤처기업부, 교육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방부 등 범부처 공동 주최의 국내 최대 창업경진대회다.

경기콘텐츠진흥원 판교클러스터센터 개요

경기콘텐츠진흥원 판교클러스터센터는 문화콘텐츠 분야의 창작자와 예비 창업자를 지원하기 위해 설립된 창작공간이다. 창작자들의 상상력을 이끌어 내 아이디어가 창작, 창업으로 이루어지도록 지원한다.
언론연락처: 무브   노효선 매니저   010-3230-9112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해외 프리미엄 이동 서비스 무브, 베트남·대만 이어 태국까지 진출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