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레, 식기세척기 독일 최고 권위 소비자 기관의 평가에서 '단독 1위'

출처: 밀레
2019-11-05 09:25
밀레 식기세척기 G 6770 SCVi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11월 05일 -- 독일 프리미엄 가전 브랜드 밀레(Miele)의 식기세척기가 독일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소비자 기관인 슈티프퉁 바렌테스트(Stiftung Warentest)의 평가에서 20개 제품 중 단독 1위를 차지했다고 한국법인 밀레코리아가 밝혔다.

슈티프퉁 바렌테스트는 독일 최고 권위의 소비자 기관이다. 각종 제품을 비교 평가해 테스트 결과를 공개하고 가장 우수한 제품을 선발한 후 자체 발행하는 매거진 ‘테스트(Test)’에 소개한다.

슈티프퉁 바렌테스트에서 최고점을 받은 밀레 식기세척기는 완전 빌트인 모델 G 6770 SCVi와 세미 빌트인 모델 G 6730 SCi다. 가장 적은 양의 물과 전력만 소비하면서도 세척 성능 평가에서 ‘매우 우수(Very Good)’ 등급을 받은 제품은 밀레 식기세척기가 유일했다. 두 제품 모두 유럽 에너지 효율등급 최고 등급인 A+++로 물과 전기를 획기적으로 절약해준다.

소음 부문에서도 40데시벨(dB) 이하를 기록하며 테스트에 참여한 전 제품을 통틀어 가장 낮은 소음을 기록했다. 국가소음정보시스템이 제시하는 기준에 따르면 40데시벨은 도서관이나 평일 낮의 조용한 주택가에서 들리는 소리 수준으로 매우 낮은 수치에 속한다. 모든 제품을 최대 20년 내구성 기준으로 개발 및 생산하는 만큼 내구성 부문에서도 단연 최고점을 기록했다. 내구성 항목은 10년 사용을 시뮬레이션 하기 위해 세척 프로그램을 2800회 가동하는 것을 기준으로 테스트했다.

밀레는 1929년 유럽 최초의 전기식 식기세척기 개발을 시작으로 식기세척기만 90년의 역사를 가진 업계 선도 기업이다. 현재 밀레 식기세척기의 기술력은 식기의 양은 물론 오염도, 공급되는 물의 경도까지 자동으로 측정할 수 있는 수준에 이르러 있다. 5월에는 독일 빌레펠트에 위치한 밀레 자사 공장에서 2000만번째 식기세척기를 생산한 바 있다.

밀레는 이번 평가 결과는 밀레 식기세척기만이 갖고 있는 장점인 높은 에너지 효율성과 결합한 놀라운 세척력, 전 세계 업계 유일 최대 20년 내구성, 민감한 와인 잔도 걱정 없는 섬세 세척 기능, 사용자 편의성 등을 잘 반영하고 있다며 독일에서 가장 까다롭기로 유명한 소비자 기관에서 인정받은 만큼 앞으로도 고객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고객들이 먼저 알아보는 최고의 기술력과 제품으로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내에서 가장 최근에 출시한 밀레 식기세척기는 G 4310 시리즈다. G 4310 시리즈는 약 14인분의 식기를 한번에 세척할 수 있도록 설계된 고성능, 고효율 식기세척기다. 오토센서세척 프로그램을 이용하면 싱크대를 단 한 번 가득 메우는 정도의 적은 양인 6.5L의 물만으로 많은 양의 식기를 세척할 수 있다. 어디든 자유롭게 설치 가능한 프리스탠딩 모델부터 세미 빌트인 모델, 완전 빌트인 모델까지 다양하게 출시돼 주방 형태에 맞게 고를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가격은 180~210만원대이다.
언론연락처: 밀레 홍보대행   피알게이트   이수민 과장   070-4944-0706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같은 분야 보도자료 보기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밀레, 식기세척기 독일 최고 권위 소비자 기관의 평가에서 ‘단독 1위’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