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정신장애인 당사자 인권강사 양성 및 활동지원

당사자 인권강사 양성프로그램 '이어달리기' 통해 올해 7명 추가 배출
당사자의 주도적인 권익옹호 활동으로 편견해소 및 인식개선 기대
출처: 서울시정신건강복지센터
2019-07-19 09:51
서울시정신건강복지센터에서는 당사자 인권강사에게 강의안 매뉴얼 이어달리기 PLUS를 제공하고 활동을 지원한다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7월 19일 -- 서울시와 서울시정신건강복지센터(이하 센터)는 정신장애인 당사자가 삶의 현장에서 스스로를 보호하고 더 나아가 주도적 권익옹호 활동을 할 수 있도록 당사자 인권강사 양성프로그램 ‘이어달리기’를 4월~6월에 걸쳐 운영했다고 밝혔다.

‘이어달리기’는 정신장애인 당사자와 인권전문가가 함께 개발한 인권옹호 교육 프로그램이다. 총 10회기로 내용은 △인권과 만나기 △인권감수성 쑥쑥! △영화로 생각하는 인권이야기 △우리가 알아야 할 법 △우리가 지키는 인권 △함께 만드는 인권세상 △인권선언문 만들기 등이다.

서울시는 2014년부터 회복된 정신장애인 당사자 인권강사를 양성하고, 다양한 정신건강관련기관에서 인권교육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해왔다.

2018년까지 총 24명의 당사자 인권강사가 양성되었고, 양성된 인권강사는 서울지역 정신건강 관련기관(정신재활시설 및 정신건강복지센터 등)으로 파견되어 정신장애인 당사자를 대상으로 인권교육을 총 61회 진행하였다. 2019년에는 7명의 당사자 인권강사가 추가로 양성되었고, 9월부터 다양한 정신건강 관련기관에서 당사자 인권강사로 활동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센터는 이어달리기 프로그램을 통해 정신장애인들 당사자 스스로 자존감을 향상시키고 권익옹호 활동을 통한 정신질환에 대한 편견해소 및 인식개선을 도모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정신건강복지센터 권익지원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서울시정신건강복지센터 개요

서울시정신건강복지센터는 2005년 전국 최초로 개소한 광역형 정신건강복지센터이다. 서울시민들의 정신건강 향상과 정신질환 예방, 정신건강의 어려움이 있는 시민도 더불어 살며 회복되는 행복한 서울을 만들기 위해 정신건강증진기관들과 협력하여 다양하고 전문적인 정신건강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언론연락처: 서울시정신건강복지센터   정신건강증진팀   김진희   02-3444-9934(내선253)       문의   서울시정신건강복지센터   권익지원팀   02-3444-9934(내선233)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서울시, 정신장애인 당사자 인권강사 양성 및 활동지원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