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대책, 창립 30주년 기념 '기대봉사단대회' 개최

세계 55개국에서 4만명의 공동체의 회복을 돕는 450명 기대봉사단이 한자리에
지속가능한 마을공동체 회복을 위해 현지인 역량 강화 및 프로그램의 현지화 방식으로 2030년까지 12만명의 아동을 도울 것 약속
출처: 한국국제기아대책기구
2019-07-18 17:49
기아대책이 창립 30주년 기념 기대봉사단대회 개최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7월 18일 -- 국제구호단체 기아대책(회장 유원식)은 창립 30주년의 하나로 ‘섬김, 더 낮은 곳으로’의 주제로 기대봉사단 대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이번 대회는 55개국에 파송 된 기대봉사단(기아대책 선교사)의 205가정 4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일까지 경북 포항에 위치한 한동대학교에서 진행한다.

이번 기대봉사단 대회에서는 기아대책 30주년을 맞아 ‘섬김, 더 낮은 곳으로’라는 주제로 비전선포식이 진행되며 이날 함께하는 450명의 기대봉사단들과 가족들은 행사에 참여하며 기대봉사단으로서의 역할과 사명을 재확인했다. 대회의 주제인 ‘섬김, 더 낮은 곳으로’는 향후 30년 동안 기아대책이 나아갈 방향을 담았다.

기대봉사단은 현재 우간다, 말라위 등 취약한 지역 4만여명의 아동을 돕는 마을 공동체를 회복시키는 역할의 조력자(Facilitator)이다. 예를 들면 아동의 질병 예방 접종이나 성교육, 양육 지식이 부족한 부모 대상의 인식 교육, 소득 증대 활동 등 지역의 수요에 따라 맞춤형으로 진행한다.

20년간 브라질 현장을 지키며 변화를 주도하고 있는 우경호 브라질 기아대책 회장은 “마약중독으로 고통 중에 있는 청년을 중독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돕고 교육을 통해 새로운 희망을 찾은 브라질 청년이 마을의 교육 교사로 채용됐다. 버려지고 방치된 아이들을 살리는 것은 일시적인 이벤트가 아닌 지속가능한 방법으로 마을을 살리는 방법만이 유일하다”며 “기아대책은 현지인을 교육하고 마을 공동체를 살리는 현지화(Localization) 방식을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기아대책은 4월 브라질 기아대책을 설립했으며 3년뒤 2022년에는 현지인이 운영하는 체제로 바꾸고 6년 뒤에는 완전히 현지인에게 이양할 계획이다.

기아대책 유원식 회장은 “기아대책은 기대봉사단과 함께 앞으로 2030년까지 550개 공동체에서 90만명의 공동체 사람들과 12만명의 아동을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기아대책은 1989년 기독교 정신을 바탕을 설립된 국내 최초로 해외를 돕는 국제구호단체다. 유엔경제사회이사회(UN ECOSOC) 특별협의지위를 인증 받아 국내와 북한을 비롯한 전 세계 50여개국에 기대봉사단을 파견하고 국제개발협력 사업 및 긴급구호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kfhi.or.kr
언론연락처: 한국국제기아대책기구 홍보대행   KPR   송하슬아 대리   02-3406-2179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기아대책, 창립 30주년 기념 ‘기대봉사단대회’ 개최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