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오비 글로벌, 수수료 할인 정책 수립에 대한 의견 수집

출처: 후오비 코리아
2019-06-19 11:30
일반 사용자 대상 구간별 수수료율 및 HT로 수수료 지불 시 적용되는 할인율 초안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6월 19일 -- 글로벌 디지털 자산 거래소 후오비 코리아(Huobi Korea)는 후오비 글로벌(Huobi Global)에서 수수료를 세분화하고, 후오비 토큰(Huobi Token, HT) 보유자에게 수수료 할인을 적용하는 정책 수립에 대한 의견을 수집 중이라 밝혔다.

후오비 글로벌(Huobi Global)은 투자자들에게 보다 저렴한 거래 수수료를 지원하고, 수수료 지불 수단을 다양화하기 위해 이번 할인 정책을 마련했다. 기존 일괄 적용되던 기본 수수료율이 거래량과 후오비 토큰(HT) 홀딩 수량에 따라 일반 사용자와 전문 투자자로 각각 나뉘어 구간별로 적용되고, 수수료를 후오비 토큰(HT)으로 지불하면 추가 할인율이 적용된다.

우선 일반 사용자 기준, 최근 30일 거래량 1000BTC 미만 고객 중 후오비 토큰(HT) 보유 수량에 따라 총 6개 구간별로 나눠 수수료를 다르게 적용 받는다. 5000HT 미만인 홀더들은 수수료를 후오비 토큰(HT)으로 지불 시 기본 수수료가 기존 0.2%에서 10% 할인된 0.18%로 적용된다. 후오비 토큰(HT) 보유 수량이 5000HT 이상 1만HT 미만인 홀더들은 0.16%(20% 할인), 1만HT 이상 2만HT 미만인 홀더들은 0.12%(40% 할인), 2만HT 이상 3만HT 미만 홀더들은 0.1%(50% 할인), 3만HT 이상 5만HT 미만 홀더들은 0.08%(60% 할인), 5만HT 이상 홀더들은 0.07%(75% 할인)의 수수료율을 적용 받는다.

전문 투자자들의 경우 최근 30일 거래량 및 후오비 토큰(HT) 홀딩 수량에 따라 총 9개 구간별로 나눠 수수료를 다르게 적용 받는다. 거래 시장에 유동성을 공급하는 역할인 메이커(Maker)들은 조건 충족 여부에 따라 0.075%에서 0.02%의 수수료율을 적용 받고, 후오비 토큰(HT)으로 수수료 지불 시 여기서 20% 추가 할인된 0.06%~0.016%의 수수료율이 적용된다. 주문을 즉시 체결하는 사용자인 테이커(Taker)들은 구간에 따라 기본 수수료율 0.095%~0.04%를 적용 받고, 후오비 토큰(HT)으로 수수료를 지불하면 20% 추가 할인된 0.076%~0.032%의 수수료율을 적용 받는다.

자세한 내용은 후오비 글로벌 내 도움센터에서 확인이 가능하며, 이번 정책에 대한 사용자들의 의견은 일주일간 수집해 추후 반영될 것이라고 전했다.

후오비 코리아 개요

글로벌 디지털 자산 거래소 후오비 코리아(Huobi Korea)는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후오비 그룹의 한국 법인으로 2018년 3월 30일 정식으로 오픈했다. 후오비 코리아는 후오비 그룹의 전문성과 보안성을 바탕으로 국내 현지화를 위해 설립된 거래소로 신뢰도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특히 디지털 자산 거래 외에도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을 위한 허브의 역할을 다하고자 다양한 기업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한편 디지털 자산의 금융 허브 후오비 그룹은 전 세계 3대 암호화폐 거래소 후오비 글로벌을 운영 중이며, 한국을 포함해 싱가포르, 미국, 일본, 홍콩, 중국, 호주, 영국, 브라질, 캐나다, 러시아 등 다양한 국가에서 법인을 설립해 운영 중이다. 특히 2013년 거래소 오픈 후 지금까지 무사고 보안 대응체계와 투자자 보상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후오비 코리아는 비트코인(BTC)을 비롯해 이더리움(ETH) 등 170여 가지의 다양한 알트코인 거래가 가능하다.
언론연락처: 후오비 코리아   커뮤니케이션팀   오용석 수석   070-4659-4384       이수빈 수석   070-4659-4382       문성인 책임   070-4659-4382       김동진 책임   070-8667-2118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후오비 글로벌, 수수료 할인 정책 수립에 대한 의견 수집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