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구스, 유지보수를 예측하는 차세대 지능형 케이블 출시

실시간 케이블 데이터를 점검하고, 교체가 필요한 시기 적절하게 알려주는 CF.Q 모듈
출처: 한국이구스
2019-06-03 11:00
인공지능 기술이 결합된 지능형 케이블로 예측 유지보수를 가능하게 하는 igus chainflex
쾰른--(뉴스와이어) 2019년 06월 03일 -- 이구스는 유지보수를 예측하는 차세대 지능형 케이블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구스의 모든 지능형 케이블 핵심에는 CF.Q라는 복잡한 센서가 있다. 이 센서는 chainflex®(체인플렉스) 케이블의 기존 경험 값과 구동 값을 계속 비교해 지나친 하중이나 굽힘을 감지하는 역할을 한다.

케이블 가이드값을 사전 정의할 수도 있다. CF.Q 모듈이 설치되고, 이처럼 사전 정의된 전기적 매개 변수들이 변경될 경우 정상적으로 닫힌 접점을 작동시켜 유저에게 알림을 주기도 한다.

그러나 케이블의 ‘진정한’ 지능은 섬세함에 있다. 다이나믹한 생산 환경에서 경험값과 실시간 측정값이 결합해 케이블의 정확한 유지보수를 예측해내기 때문이다.

이는 isense-online이라는 인더스트리 4.0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더욱 정확히 구현된다. 실시간 케이블값과 데이터 베이스에 존재하는 값을 비교해 변동이 감지되면 공장 운영자에게 유지보수 시작을 요청하는 원리이다. 이는 생산, 가동 중단, 혹은 손상이 발생하기 전 유지보수가 수행될 수 있도록 한다.

CF.Q 모듈은 실제 독일의 자동차 업체와 공작 기계 산업 현장에 적용되며 국내 전시회에도 소개됐다. 2019 신제품은 스위치 캐비닛 어셈블리에 적합하도록 Top-hat 레일 하우징을 더해 통합 및 취급 측면에서 편의를 더했다.

또한 모듈은 SD카드 슬롯으로 데이터 로깅에 더욱 적합하게 만들어졌다. 직렬 인터페이스에서 측정된 값의 출력 역시 표준으로 통합되기 때문에 사용자는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다양한 채널을 이용해 isense-online에 접속해 실시간 데이터를 체크할 수 있다. 데스크탑 PC나 태블릿, 스마트 폰 같은 모바일 기기 등 원하는 채널에서 상세 보기를 통해 유지 보수 권장사항이나 곧 발생할 고장 확인도 가능하다.

이구스의 지능형 케이블은 정확한 예측을 통해 유지보수 및 서비스에 패러다임의 변화를 가져오고 있다. 4차 산업 혁명과 스마트 기술의 통합으로 미래의 유지보수는 이제 예측이 가능해 졌으며, 이는 통제가 가능하다는 걸 의미하기도 한다. 산업 전반에 걸쳐 해당 센서와 isense-online을 적용할 수 있기 때문에 가동형 케이블이 사용되는 곳이라면 어디든 유지 보수 비용을 현격히 줄여 줄 스마트 팩토리 솔루션으로 대두되고 있다.

한국이구스 개요

이구스는 독일 쾰른에 위치한 본사를 중심으로 전 세계 35개 지사 및 판매 센터를 확보한 다국적 기업이다. 약 3300명의 임직원이 근무하고 있으며 2017년 기준 6억9000만유로의 매출을 달성하였다. 이구스 제품은 일반 금속 기계 부품들과는 달리 이구스만의 특수한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재질로 e체인, 케이블, 베어링이 주요 품목이며 생산되는 모든 제품은 시험과 검사를 거쳐 품질이 입증된 제품만을 출고하고 있다. 매년 150~200가지의 혁신적인 신제품을 출시와 함께 업계 최대의 실험 설비 및 데이터 베이스를 보유하고 있다. 경량, 저소음, 무보수, 무급유, 비용 감소 등 차별화된 수 많은 장점들을 제공한다.
웹사이트: http://www.igus.kr
언론연락처: 한국이구스   길보라 과장   032-821-2925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이구스, 유지보수를 예측하는 차세대 지능형 케이블 출시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