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오비 코리아, 올바른 거래 문화 알린 '암호화폐 안전거래 캠페인' 성료

출처: 후오비 코리아
2019-05-15 10:00
후오비 코리아와 다날이 함께 진행한 암호화폐 안전거래 캠페인 성료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5월 15일 -- 글로벌 디지털 자산 거래소 후오비 코리아(Huobi Korea)는 통합결제 비즈니스 전문기업 다날과 함께 진행한 암호화폐 안전거래 캠페인이 성공적으로 종료됐다고 15일 밝혔다.

후오비 코리아와 다날이 함께 기획하고 다날의 암호화폐 결제 플랫폼 페이프로토콜이 후원한 <암호화폐 안전거래 캠페인>은 안전한 암호화폐 거래 수칙을 알려 사기 피해를 예방하고 안전한 거래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제작됐다.

4월 29일부터 5월 12일까지 진행된 이번 캠페인에는 코인플래닛, 코인니스, 체인플루언서, 땡글, 비트케이, 블록노드커뮤니케이션즈 등 다양한 암호화폐 관련 기업들도 참여하면서 안전거래에 대한 메시지를 전하는 데 힘썼다.

후오비 코리아가 암호화폐 안전거래 문화 확산을 위해 제작한 캠페인 영상 <암호화폐 안전거래 캠페인>은 유튜브 영상에 대해 평가할 수 있는 지표 ‘좋아요’는 112건인 반면, ‘싫어요’는 0건을 기록하며 긍정적인 반응을 끌어냈다.

참가자들은 이번 캠페인이 암호화폐 시장 활성화와 건전성 확보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캠페인 동참의 의미로 서약서를 작성한 참가자들은 ‘암호화폐 시장이 건강한 방향으로 성장할 수 있게 후오비 코리아에서 힘써주십시오’, ‘다날, 후오비로 인해서 암호화폐 시장이 활기를 찾았으면 합니다’, ‘꼭 필요했던 내용을 모두 담은 좋은 영상 감사드립니다’ 등의 메시지를 함께 남겼다.

후오비 코리아 마케팅커뮤니케이션실 오세경 실장은 “사기 예방 및 안전거래 문화 확산을 위해 기획된 이번 캠페인이 많은 분께 관심을 받아 성공리에 종료됐다”며 “앞으로도 건전한 암호화폐 시장 형성을 위한 캠페인을 지속해서 진행해 업계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려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후오비 코리아 개요

글로벌 디지털 자산 거래소 후오비 코리아(Huobi Korea)는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후오비 그룹의 한국 법인으로 2018년 3월 30일 정식으로 오픈했다. 후오비 코리아는 후오비 그룹의 전문성과 보안성을 바탕으로 국내 현지화를 위해 설립된 거래소로 신뢰도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특히 디지털 자산 거래 외에도 블록체인 연구소, 포털 사업, 금융 서비스 등 다양한 수익 모델을 발굴할 수 있도록 사업 영역 확장을 계획 중이며,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을 위한 허브의 역할을 다하고자 다양한 기업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한편 디지털 자산의 금융 허브 후오비 그룹은 전 세계 3대 암호화폐 거래소 후오비 글로벌을 운영 중이며, 한국을 포함해 싱가포르, 미국, 일본, 홍콩, 중국, 호주, 영국, 브라질, 캐나다, 러시아 등 다양한 국가에서 법인을 설립해 암호화폐 거래소를 운영 중이다. 비트코인(BTC)을 비롯해 이더리움(ETH), 비트코인캐시(BCH), 리플(XRP), 라이트코인(LTC), 이오스(EOS), 대시(DASH), 후오비 토큰(HT), 트론(TRX), 뮤지카(MZK), 엠블(MVL) 등 150여 가지의 다양한 알트코인 거래가 가능하며, 특히 2013년 거래소 오픈 후 지금까지 무사고 보안 대응체계와 투자자 보상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언론연락처: 후오비 코리아   커뮤니케이션팀   오용석 수석   070-4659-4384       이수빈 수석   070-4659-4382       문성인 책임   070-4659-4382       김동진 책임   070-8667-2118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후오비 코리아, 올바른 거래 문화 알린 ‘암호화폐 안전거래 캠페인’ 성료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