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한-러 어린이 호랑이그리기대회 개최… 한국호랑이·한국표범의 하루

2019년 제7회 한국-러시아 어린이 호랑이그리기대회 개최
어린이들이 직접 그린 그림을 공모하며, 최우수상에 환경부장관상 수여
멸종위기에 처한 한국호랑이·한국표범의 보호·보전을 위한 행사
출처: 한국범보전기금
2019-03-14 08:41
2019 7회 한-러 어린이 호랑이그리기대회 개최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3월 14일 -- 한국과 러시아의 어린이들이 함께 참여하는 ‘한-러 어린이 호랑이그리기대회’가 개최된다. 올해 7회를 맞는 이번 대회는 (사)한국범보전기금(대표 서울대 이항 교수)과 러시아 피닉스기금(대표 세르게이 베레즈넉)이 공동으로 주최하고 환경부, 국립생태원, 에버랜드, 생명다양성재단이 후원한다.

대회 주제는 ‘한국 호랑이·한국 표범의 하루’이며 어린이들이 상상하는 한국호랑이·한국표범의 생태적 일상에 대한 묘사를 담고 있으면 된다. 유치원부터 초등학생, 중학생까지 참가할 수 있고, 재료는 페인트, 크레파스, 수채화 등 제한 없이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홈페이지에서 참가등록 후 완성된 작품원본을 한국범보전기금 사무국으로 3월 31일까지 보내면 된다.

이번 대회는 한국의 어린이들에게 한국호랑이·한국표범에 대해 관심을 갖게 하고 그 보전의 중요함을 전하기 위해 펼치는 그리기 대회이다. 대회의 공동 주최자인 피닉스기금은 극동러시아 야생에 남아 있는 약 500마리의 한국호랑이, 약 60마리의 한국표범을 보호, 보전하기 위한 교육을 실시하고 밀렵 방지 활동을 하는 단체이다.

이 기금은 또한 세계의 어린이들에게 한국호랑이·한국표범을 알리기 위해 매년 어린이 그리기 대회를 개최하고, 시상한 그림을 모아 달력을 출판해서 세계적으로 배포한다. 2020년 달력은 한국과 러시아 어린이의 그림 작품을 함께 실어 출판될 예정이며 한국 어린이들의 호랑이·표범에 대한 관심을 세계에 보여줄 수 있는 뜻깊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수상자에게는 상장과 부상이 수여된다. 수상자는 35명으로, 최우수작품 1점에는 환경부장관상이 수여된다. 수상자는 2019년 4월 중에 한국범보전기금 홈페이지에 발표되며 5월에 시상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2019 제7회 한-러 어린이 호랑이그리기대회는 러쉬 채러티팟이 후원하는 ‘두만강 접경지역 호랑이 보전 캠페인’과 함께 진행된다.

한편 ‘한국범보전기금’은 멸종 위기에 처한 한국범(한국호랑이와 한국표범)을 보호하기 위하여 2004년부터 시작된 일반 시민들의 모임이다. 러시아·중국·북한 접경 지역에 간신히 살아남은 한국호랑이와 한국표범의 서식지를 넓히기 위한 생태적·사회적 연구는 물론, 일반 시민들에게 호랑이와 표범이 처한 위기를 알리는 교육 활동을 하고 있다. 또한 시민들의 정성 어린 후원금을 모아 피닉스기금과 같은 극동러시아·중국의 호랑이·표범 보전 단체를 지원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savetiger.kr
언론연락처: 한국범보전기금   김동윤 연구원   02-880-1240   010-6593-5715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2019 한-러 어린이 호랑이그리기대회 개최… 한국호랑이·한국표범의 하루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