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렉스, 호주 오픈으로 2019 시즌 개막

테니스 4대 그랜드슬램 공식 파트너 롤렉스, 올해부터 테니스 4대 그랜드슬램 대회 모두 후원
출처: 롤렉스코리아
2019-01-22 09:28
2018 호주 오픈 여자 단식 챔피언 롤렉스 홍보대사 캐롤라인 워즈니아키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1월 22일 -- 40년 이상 테니스를 후원하고 있는 스위스 명품 시계 브랜드 롤렉스가 올해부터 테니스 4대 그랜드슬램 대회인 호주 오픈, 롤랑 가로스, 윔블던, US 오픈 모두를 후원하며 테니스와의 오랜 파트너십을 더욱 강화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를 통해 롤렉스의 스포츠 후원 분야에서의 명성과 전 세계 테니스 발전을 위한 변함없는 노력이 다시 한 번 주목받게 되었다.

롤렉스는 1978년 테니스 경기의 시초이자 가장 높은 명성을 자랑하는 윔블던 챔피언십의 공식 타임키퍼가 되면서 테니스와 롤렉스의 파트너십을 시작했다. 이후 수십 년간 롤렉스는 테니스와 파트너십을 지속 발전시키며 유망한 테니스 인재와 주요 테니스 대회 주관 기관을 지원해 왔다. 또한 △니토 ATP 파이널(NITTO ATP Finals) △BNP 파리바 파이널(BNP Paribas WTA Finals) △데이비스컵(Davis Cup) △레이버컵(Laver Cup) △ATP 마스터스 1000(ATP Masters 1000) △WTA프리미어 맨더토리(WTA Premier Mandatory) 대회 등 최정상급 대회를 후원하고 있다.

특히 롤렉스는 2008년부터 호주 오픈 스폰서이자 공식 타임키퍼로 활동 중이다. 호주 오픈은 1905년 잔디 코트에서 처음 시작됐다. 1988년 경기 장소가 쿠용 론 테니스 클럽(Kooyong Lawn Tennis Club)에서 멜버른 파크 (Melbourne Park)의 하드 코트로 이전되면서 잔디 코드 시대는 막을 내린다.

테니스 4대 그랜드슬램의 첫 번째 대회인 호주 오픈은 ‘해피 슬램(happy slam)’으로도 불리며 이는 전설적인 스위스 테니스 선수 로저 페더러(Roger Federer)가 붙인 별명이다. 롤렉스는 전 세계 최정상급 선수들이 펼치는 경기를 관람하기 위해 매년 1월 멜버른에 모여드는 수많은 테니스 팬들이 호주의 뜨거운 여름 태양 아래 축제 분위기를 즐긴다고 밝혔다.

한편 2018년 남녀 챔피언인 페더러와 캐롤라인 워즈니아키(Caroline Wozniacki)는 현재 롤렉스 홍보대사로 활동 중이다. 페더러는 2018년 36세 나이에 다시 한번 세계 1위를 차지하며 성공적인 한 해를 마무리하고 멜버른으로 돌아왔다. 페더러는 1년 전 멜버른에서 5세트 접전 끝에 마린 칠리치(Marin Čilić)를 꺾고 호주 오픈 챔피언 타이틀을 차지했다. 호주 오픈 6승으로 대회 최다 우승 동률을 기록한 페더러는 그랜드슬램 남자 단식 20승으로 자신이 세운 신기록을 다시 한 번 경신했다. 지금까지 페더러의 개인 통산 우승 기록은 99회로 100번째 우승에 대한 기대를 높이며 2019년 시즌을 맞이했다.

테니스 역사상 가장 성공적인 선수 중 한명인 롤렉스 홍보대사 로드 레이버(Rod Laver)도 호주 오픈을 장식한다. 2000년 새로 지어진 멜버른 파크 경기장 내 센터 코트인 ‘로드 레이버 아레나’는 호주 오픈 3회 우승자인 레이버의 이름을 따서 지어졌다.
웹사이트: http://www.rolex.com
언론연락처: 롤렉스 홍보대행   KPR   신초하 대리   02-3406-2258       롤렉스코리아   이수민 과장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롤렉스, 호주 오픈으로 2019 시즌 개막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