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티스글로벌, 창조공작소·Native Prime 손잡고 글로벌 게임 연합 결성… '지스타 2018' 출격

글로벌 직접 진출의 첫 단추 다국어 '현지화'와 '보이스 레코딩'
지스타 통해 해외 진출 적극 지원 예정, 게임 개발사들의 '갈증 해소' 기대
글로벌 개발사들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게임 현지화 전문 기업 라티스글로벌·창조공작소·네이티브프라임이 모였다
서울--(뉴스와이어) 2018년 11월 08일 -- 게임은 상품을 파는 것이 아닌 콘텐츠를 판매하는 것으로 게임 유저가 콘텐츠에 대해 공감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특히 수출을 위해 게임 콘텐츠를 현지화하는 것은 부수적인 요소가 아니라 해외 게임 유저가 게임을 완벽하게 즐기기 위한 필수적인 요소가 된다.

게임 현지화 전문 기업 라티스글로벌커뮤니케이션스(대표 윤강원, 이하 라티스글로벌)는 국내·외 개발사들의 게임 콘텐츠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글로벌 게임 현지화 연합 ‘Native Prime(이하 네이티브 프라임)’, 게임 성우들의 완벽한 보이스 레코딩으로 유명한 게임 사운드 전문 기업 ‘창조공작소(대표 신소헌)’와 함께 부산 벡스코(BEXCO)에서 열리는 국제 게임 전시회 ‘지스타 2018’에 참가한다고 8일 밝혔다.
라티스글로벌과 창조공작소는 고품질 언어 서비스와 보이스 레코딩을 통한 완벽한 게임 현지화 작업을 진행한다
◇고품질 언어 서비스와 게임 보이스 레코딩을 통한 완벽 현지화
라티스글로벌과 네이티브 프라임은 유럽-아시아 간 해외 진출을 목표로하는 기업들을 적극 지원한다
한국콘텐츠진흥원과 다년간 국내 게임 개발사들의 해외 진출 사업을 지원하면서 고품질 언어 서비스를 제공해 온 라티스글로벌은 이번 지스타 2018에서 창조공작소와 함께 원어민 보이스 레코딩 서비스를 선보인다.

일반적인 영화, 애니메이션과 같은 시각적 영상 콘텐츠와는 달리 게임 콘텐츠의 더빙은 게이머들의 액션이 필요한 인터랙티브 콘텐츠로 게임 플레이 환경을 보다 풍부하게 만들어주는 중요한 요소로 인식되고 있다. 또한 VR 등 게임 미래기술의 발달과 함께 최근 게임들은 시각 이미지 뿐만 아니라 게임의 생동감을 만들어 내기 위해 전문 성우들의 보이스 레코딩 작업을 포함하는데 이에 대해 게이머들의 호응이 높다.

물론 이러한 고품질의 언어 서비스를 위해서는 게임 콘텐츠에 대해 잘 알고, 해당 국가 실정에 맞게끔 현지화하는 과정이 필수적이다. 게임 번역은 단순히 텍스트를 추출해서 번역하는 것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게임 자체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또한 해외로 수출해 성공한 게임들의 공통점은 그 나라의 문화를 고려하고 유저들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현지화가 충실하게 이뤄졌다는 점이다.

라티스글로벌과 창조공작소는 다국어 게임 보이스 레코딩을 위해 녹음 전문가, 현지화 프로젝트 매니저와의 동시 작업을 통해 게임 콘텐츠의 완벽한 현지화 결과물을 만들어내고 있다.

◇유럽-아시아 게임 현지화 허브, 라티스글로벌

글로벌 게임 시장의 경쟁이 심화됨에 따라 개발사들이 기존의 시장을 대신할 새로운 시장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그중 하나가 유럽 게임 시장이다. 유럽 게임 시장은 전 세계 게임 매출 비중 중 상위를 차지하고 있음에도 현지화의 어려움으로 인해 개발사들이 진출을 주저하는 곳이기도 하다.

특히 유럽 현지 언어의 경우 영어나 중국어에 비해 번역 인력의 공급량이 상대적으로 적을 뿐 아니라 번역의 난이도 또한 높기 때문에 고품질의 번역을 위해선 원어민 리뷰 과정이 필수적이다.

라티스글로벌은 8월 네이티브 프라임과 현지화 서비스 교류를 위한 파트너십을 맺은 바 있다. 네이티브 프라임은 유럽 내 4개국(독일, 이탈리아, 스페인, 프랑스) 기업들이 자국의 언어 서비스를 교류하기 위한 목적으로 구축한 기업 연합으로, 라티스글로벌은 아시아 유일의 거점(Hub) 기업이다.

이번 지스타에서 라티스글로벌은 유럽권 국가에서 아시아로 진출을 희망하는 개발사들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며, 네이티브 프라임은 유럽 시장 진출을 목표로 하는 글로벌 개발사들과의 비즈니스 미팅에 주력할 예정이다.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질 지스타 2018, 라티스글로벌 김현규 부사장 “개발사들의 성공적인 해외 진출 위한 선봉장 역할 수행할 것”

지스타 2018은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될 것으로 알려져 기대를 높이고 있다. 또한 지스타 사상 처음으로 해외 게임사인 ‘에픽게임즈’가 메인 스폰서를 맡았으며, 전 세계 30개국, 662개 기업이 참가하는 등 ‘국제게임쇼’의 명성에 걸맞게 나날이 관심이 커지고 있다.

라티스글로벌 김현규 부사장은 “지스타의 경우 국내외 유명 게임사들과 중소 개발사, 인디게임 개발자들까지 한데 모이는 자리인 만큼 게임사들에게 사업적으로 귀중한 기회”라며 “이번 지스타를 통해 전 세계 게임사에게 라티스글로벌 고품질의 언어 서비스와 브랜드 가치를 널리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한국모바일게임협회 수석 부회장 자리를 맡고 있는 김 부사장은 “라티스글로벌은 게임 전문 기업들과의 꾸준한 파트너십을 통해 유럽 및 동남아를 비롯 국내외 개발사들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라티스글로벌은 앞으로도 개발사들의 해외 진출을 위한 선봉장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스타 2018은 15일부터 18일까지 열린다. 라티스글로벌과 창조공작소 부스는 각각 B2B관 3층 P65, P66에서 11월 15일부터 17일까지 만날 수 있다.

라티스글로벌커뮤니케이션스 개요

라티스글로벌커뮤니케이션스는 2004년 설립된 15년 업력의 다국어 번역 및 글로벌 커뮤니케이션 기업이다. 특히 라티스글로벌커뮤니케이션스는 게임 콘텐츠 번역·마케팅 콘텐츠 제작 유저 관리(소셜미디어, 팬페이지 관리)를 비롯, 게임 현지화 서비스에 있어 전문성을 널리 인정받고 있다. 또한 한국모바일게임협회 부회장사로 중소 개발사의 성공적인 해외 진출을 위해 해외 컨설팅 및 현지화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현재까지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언론연락처: 라티스글로벌커뮤니케이션스   마케팅팀   함창호 부장   070-8270-8999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라티스글로벌, 창조공작소·Native Prime 손잡고 글로벌 게임 연합 결성… ‘지스타 2018’ 출격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