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스트 앤 설리번, The Future of Mobility 브리핑 개최

출처: 프로스트 앤드 설리번
2018-11-01 17:00
서울--(뉴스와이어) 2018년 11월 01일 -- 프로스트 앤 설리번 한국지사가 1일 코엑스에서 The Future of Mobility 브리핑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브리핑은 프로스트 앤 설리번의 유럽 자동차 산업부를 책임지고 있는 프랭크 리비크(Franck Leveque) 파트너가 3 섹션으로 나눠 자동차 산업의 미래와 자동차 산업의 주요 미래 기술인 자율주행 자동차와 커넥티드 자동차의 트렌드와 전망에 대해 발표했다.

첫 번째 섹션인 ‘The Future of Mobility Scenario’에서 프랭크 파트너는 “고객들의 이동(Mobility) 습관에 변화가 일면서 자동차 제조사들은 이러한 변화에 발맞춰 추가적인 수익 원천의 신규 사업기회 창출에 보다 더 적극적으로 움직이고 있다”며 “신규 이동(Mobility) 사업모델과 핀테크, 운행 및 차량 서비스를 포함하는 일련의 자동차 서비스 관련 시장 크기가 2025년이면 전 세계적으로 2조9000억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두 번째 섹션인 ‘Future Autonomous Vehicle Architecture and Business Models’에서 프랭크 파트너는 “자율주행 자동차 시장이 아직 초기 단계에 머물러 있지만 도심지역 중심의 택시와 셔틀에 초점을 맞춘 새로운 사업모델을 바탕으로 2030년에는 전 세계 자율주행 자동차 수가 1800만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며 “모빌리티 서비스와 물류 서비스, 차량 서비스, 기타 주변 서비스, 이 4가지로 크게 분류할 수 있는 10개의 핵심 서비스를 포함해 택시와 셔틀, 이 두 종류의 주요 사업모델에서 2030년까지 2000억달러 이상의 시장을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 섹션인 ‘Connected Vehicles and Services Strategic Outlook’에서는 커넥티드 자동차 플랫폼이 폐쇄 루프(closed loop)에서 개방형 에코시스템(open ecosystem)으로 진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고객 참여 툴을 비롯해 자율주행과 전자, 공유 모빌리티 간의 융합을 가능케 하는 것으로 변화하고 있다는 것이다. 디지털 콕핏(Digital Cockpit)과 가상 개인 비서(Virtual Personal Assistants), 증강현실 터치 인터페이스 및 제스쳐와 같은 HMI와 스마트 인테리어의 혁신이 미래의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구축하고 브랜드를 차별화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 전망했다.

프로스트 앤드 설리번 개요

성장 파트너쉽 기업인 프로스트 앤드 설리번은 오늘날 시장 참여업체들을 창출하거나 약화시킬 수 있는 세계적인 과제들과 관련된 성장 기회들을 다뤄 미래 혁신을 활용하기 위해 고객들과 협력하고 있다. 프로스트 앤드 설리번에서 제공하는 ‘성장 파트너쉽’은 현재 처해진 과제들과 성장 기회들을 다룸으로써 미래 혁신을 주도하는 통합가치 제안과 파트너쉽 인프라, 이 두 가지의 핵심 요인을 통해 고객을 지원하고 있다. 통합가치 제안은 연구, 분석, 전략, 비전, 혁신, 구현을 포함한 모든 단계에 걸쳐 고객들을 지원한다. 파트너쉽 인프라는 프로스트 앤 설리번 40여곳 이상의 지사들의 세계적인 입지와 더불어 360˚도 연구, 포괄된 산업 범위, 커리어 모범경영 등이 포함되어 있다. 파트너쉽 인프라는 미래 혁신이 가능해진 기반 위에 구축된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frost.com
언론연락처: 프로스트 앤드 설리번   홍보팀   이미옥 대리   02-6710-2033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프로스트 앤 설리번, The Future of Mobility 브리핑 개최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