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사단 투명사회운동본부, 제40회 투명사회포럼 개최

"사법부 개혁 어떻게 할것인가"
출처: 흥사단투명사회운동본부
2018-10-05 17:57
제40회 투명사회포럼 포스터
서울--(뉴스와이어) 2018년 10월 05일 -- 흥사단 투명사회운동본부(상임대표 송준호)가 6일(토) 오전 10시 30분에 흥사단 강당에서 제40회 투명사회 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포럼은 사법부 개혁과 관련하여 앞으로의 미래에 대한 구체적 방안과 정책 방향을 제시한다.

이날 포럼에서는 한희원 교수(동국대학교 법과대학장, 법무대학원장)는 “발제를 통해 검찰이 법원의 재판과정이나 재판 내용을 수사한다는 것은 몽테스키외가 말한 삼권분립의 이념을 근본적으로 뒤흔드는 사법에 대한 폭거라는 비난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며 “법관은 이념에 의한 재판보다는 양심(良心)에 의한 재판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궁극적으로 사법부의 독립의 목표는 공정한 재판을 위한 전문인으로서의 법관의 선정과, 제대로 된 최고 전문가 법관의 양성에 있다는 것을 강조할 예정이다.

이날 토론은 김천수 교수(인하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와 조성두(전 서울시교육청 시민감사관)가 토론자로 참여하여 각각의 의견에 대해 토론할 예정이다.

◇제40회 투명사회 포럼 개요

일시: 2018년 10월 06일(토) 10시 30분~12시
장소: 흥사단 3층 강당
사회자: 박인환(흥사단 투명사회운동본부 상임위원, 변호사)
발제자: 한희원(동국대 법학대학 학장)
토론자: 김천수(인하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조성두(전 서울시교육청 시민감사관)

흥사단투명사회운동본부 개요

흥사단 투명사회운동본부는 흥사단의 무실·역행·충의·용감의 정신을 바탕으로 ‘우리 사회의 부정과 부패를 없애고 더불어 함께 사는 깨끗한 세상을 만들자’는 목적으로 1999년 5월 12일 출범했다. 사업은 크게 정책 활동과 교육 활동으로 나누어 볼 수 있는데, 정책 활동은 공공기관 및 기업과 업무협약을 체결하여 내부공익신고센터 위탁대행, 암행감찰, 모니터링, 청렴컨설팅, 청렴캠페인 등을 진행하고 있다. 매월 열리는 투명사회포럼을 통해서는 반부패에 대한 시대적 흐름을 읽고 시민들과 의견을 공유한다. 그 외에도 매년 사회 각 부문에서 투명사회를 위해 실천하는 개인과 기관에게 흥사단 투명상을 시상한다.
언론연락처: 흥사단투명사회운동본부   정기철 차장   02-745-1913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흥사단 투명사회운동본부, 제40회 투명사회포럼 개최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