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립교향악단, 작곡 마스터클래스 개최

작곡가와 오케스트라를 잇는 '오작교 프로젝트'
출처: 공연세상
2018-08-02 15:06
작곡마스터클래스 포스터
청주--(뉴스와이어) 2018년 08월 02일 -- 충청북도를 대표하는 오케스트라 ‘충북도립교향악단’이 8월 5일부터 8일까지 충북 영동레인보우연수원에서 3박 4일간 작곡 마스터 클래스를 진행한다.

이 프로젝트는 충청북도가 주최하고 충북도립교향악단이 주관하며,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후원으로 이루어지는 오작교 프로젝트 지원 사업이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오작교 프로젝트는 오케스트라와 작곡가를 잇는 협업 활성화 지원 사업으로 견우와 직녀를 이어주는 다리처럼 우리나라의 작곡가와 오케스트라 사이에 긴밀한 연결고리 역할을 하고자 하는 의지를 담은 사업이며, 작곡가의 창작곡 실연 기회 확대와 창작 활성화에 기여하여 안정적인 창작 기반을 구축해 주는 목적을 가지고 있다.

우리나라에서 활동하는 유망 작곡가를 발굴하고 만날 수 있으며, 대중들에게는 새로운 음악을 선보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

충북도립교향악단은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인 양승돈을 주축으로 획기적이고 다양한 공연 프로그램과 국내외 정상의 연주자들을 초청하여 수준 높은 연주를 도민들께 선보이는 단체이며, 이번 작곡 마스터 클래스의 교수진으로는 충북도립교향악단의 전속 작곡가 신만식, 서홍준 교수, 서울대학교 음악과의 전상직을 초빙교수로 임명하였다.

교수진의 서류 심사를 통해 선발된 12명의 꿈나무 작곡가들을 대상으로 레인보우영동연수원에서 3박 4일간의 클래스가 진행되며, 우수 작품은 추후 충북도립교향악단과의 실연 기회도 제공되니 작곡가들에게는 더 없이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한편 오작교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전속 작곡가의 창작곡 발표 공연인 충북도립교향악단 제46회 정기연주회 ‘실내악 페스티벌’ 공연은 8월 24일 청주아트홀에서 개최된다.

공연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공연세상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공연세상 개요

공연전문사 조아티스트 그룹은 한국이 낳은 세기의 프리마돈나 조수미, 신영욱, 바이올린 거장 정경화, 첼리스트 장한나, 미샤마이스키 등 세계 최정상의 솔리스트들과 이탈리아 이무지치 실내악단, 러시아 RNBT발레단, 키예프 국립 발레단 등을 국내에 유치하여 전국 언론사, 방송사, 기획사 등에 배급을 통한 문화 예술 보급에 앞장서고 있는 공연 전문 기획사이다. 다양성의 공연기획으로 기업 및 단체 문화예술행사 대행, 지방자치 단체 문화예술행사 대행 등 열린 지방 문화예술 사업을 이끌어 가는 조아티스트 그룹은 지난 25년간 세계적인 아티스트를 우리지역에 유치하여 400여회의 공연과 23만 명 이상의 관객동원을 통해 얻은 경험과 노하우는 그 누구도 모방할 수 없는 공연전문 기획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언론연락처: 공연세상   이훈희 실장   1544-7860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같은 분야 보도자료 보기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충북도립교향악단, 작곡 마스터클래스 개최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