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고용위기 지역에 공공일자리 제공

출처: 행정안전부
2018-06-07 13:35
서울--(뉴스와이어) 2018년 06월 07일 -- 8개 고용위기 지역에 1910명의 공공일자리를 제공해 고용위기를 극복하고 일자리를 창출하는 희망을 심는 사업이 본격 전개된다.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가 고용위기 지역의 실직자나 실직자 가족들의 생계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희망 근로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고용위기 지역은 고용사정이 현저히 악화되거나 악화될 우려가 있는 지역으로 조선업의 장기 침체에 따른 고용지표 악화와 한국GM 군산공장, STX 조선해양 등의 구조조정 등을 감안하여 4월~5월에 8개 지방자치단체가 지정되었다.

희망 근로 지원 사업은 공공일자리를 제공하여 실직자 등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7월부터 12월까지 6개월간 한시적으로 운영되며 총 151억9000만원이 투입된다.

지역별로는 울산 동구 150명, 전북 군산시 500명, 전남 목포시 200명, 영암군 100명, 경남 창원 진해구 240명, 거제시 300명, 통영시 200명, 고성군 220명으로 총 1910여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대상 사업은 지역 여건 및 특성 등을 고려하여 지방자치단체에서 자율적으로 선정하되 재해예방사업, 산림폐기물 수집·제거 등 공익성 있는 일자리사업을 우선 발굴하여 추진할 계획이다.

희망 근로 참여자는 고용위기 지역의 실직자 및 실직자 배우자를 우선 선발하며 취업취약계층 등의 참여가 허용된다.

근무조건은 고용·산재 보험 등 4대 보험의 혜택이 제공되고 1일 8시간 주 5일 근무를 원칙으로 하되 65세 이상 고령자는 안전사고 및 다른 일자리사업과의 형평성을 고려하여 주 15시간 이내로 근무시간을 제한한다.

모집 및 선발은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6월~7월에 실시한다.

행정안전부는 신속한 사업 추진을 위해 성립 전 국비 사용 등 행정적 지원 및 사업 관리에 만전을 기울일 계획이다.

심보균 행정안전부 차관은 “희망 근로 지원 사업을 통해 고용위기 지역의 실직자 및 지역주민의 경제적 어려움 해소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조선경기 침체,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등에 따른 경제위기를 조기에 극복할 수 있도록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언론연락처: 행정안전부   지역공동체과   서창원 주무관   02-2100-4207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같은 분야 보도자료 보기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행안부, 고용위기 지역에 공공일자리 제공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