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루 시인, '꿈꾸는 여자 호미든 시인의 하루' 첫 시집 출간

출처: 월간 시사문단사
2018-06-07 11:43
김하루 시인의 첫 시집 호미든 시인의 하루 소개 영상
김하루 시인의 첫 시집 호미든 시인의 하루 표지
서울--(뉴스와이어) 2018년 06월 07일 -- 김하루 시인의 꿈꾸는 여자 호미든 시인의 하루 첫 시집이 출간되었다.

월간 시사문단 등단 작가인 김하루 시인은 자연을 사랑하는 시인으로서 이번 첫 시집에 자연과 그의 감성시를 묶었다.

꿈꾸는 여자 호미든 시인의 하루(그림과책/140p/칼라/1만5천원) 김하루 시인은 문단에 정식 데뷔 후 월간 시사문단에서 빈여백동인문학상 수상자이기도 하다.

그의 시는 사랑과 이별 그리고 만남에 대한 김하루 시인이 느끼는 자연 속에 감성을 일구어낸 작품집이다. 표지 사진은 손근호 사진작가가 제공했고 시집 제목 글씨엔 설무 캘리그래피가 제공했고 본문 사진에 김하루 시인과 최사랑 사진작가와 삽화엔 주혜련 화가가 제공했다. 그리고 이번 시집에 축시는 최범규 시인이 적었다.

이번 첫 시집에 김하루 시인은 자서에 “뒤도 돌아볼 겨를 없이 살다 보니 어느새 어른이 되어있는 우리가 돌이킬 수 없는 사랑과 이별을 추억하고 휴식을 얻기 위한 여행을 하면서 나도 그런 때가 있었지 나도 그렇게 살고 싶었지 하는 공감이 있고 드라마가 있고 풍경이 펼쳐지는 글을 쓰고 싶었다”며 “만남과 이별이 공존할 수 밖에 없는 삶속에 우리라는 이름으로 살아갈 수 있다면 더 없이 좋겠다”고 밝혔다.

최범규 시인은 ‘이미 산 하루는 바람 맛 나는 격려/ 살아야 할 내일은 빛깔 고운 희망/ 격려는 희망을 만나 시이랑이 되고/ 까만 눈 전설처럼 깊은 여자는/ 별빛 캐고 달빛 다듬어 햇살 풍요로운/ 대지의 항아리에 담는 고행이/ 아름다운 행복이리니/ 축하하는 마음 곱게 펼쳐내/ 수고한 그 마음에 드리운다/ 여전히 그곳 고운 여자는 호미 들고/ 시를 캐어 오늘을 수놓으며/ 하루를 살 것이다’고 축시로 적어 냈다.

김하루 시인이 데뷔한 지 5년 만에 첫 시집을 낸 작품집, 출간 전부터 독자들의 시집 묶음의 요청으로 이번 시집을 엮은 것이다.

또한 그는 현재 남양주 북한강문학제 추진위원이기도 하다.

김하루 시인의 시집은 손근호 대표가 한 편을 추천작으로 아래의 작품을 선정했다.

손근호 대표는 이별을 한 사람 사람을 찾는 사람 자연을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권장하고 싶은 시집이라고 밝혔다.

◇억새

김하루 시인

이기지 못한 세월
백발로 풀어헤치고

누렇게 지친 팔다리
찬 바닥에 덩그맣게 남긴 채

화냥기 닮은
붉은 석양길 따라
꽃장들 떠난다고

으악 으악

너만 아픈 척
바람결에라도 우지마라

세상, 아프지 않은 이별이
어디 있다고.

김하루 시인의 약력
월간 ‘시사문단’ 시로 등단
한국시사문단작가협회 회원
한국문인협회 회원
빈여백 동인
남양주 북한강문학제 추진위원

호미든 시인의 하루

한편 김하루 시인의 출판식은 6월 9일 오후 4시 30분 장소 충주시 영정면 목계리 구룡로 412-24에서 개최된다.

월간 시사문단사 개요

월간 시사문단사는 한국문단에 문학뉴스를 전하고 있는 종합중앙순수문예지로서 한국문학에 정평있는 잡지사로 현재 10만여 회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기성문인은 현재 600여명이 소속작가로 활동 중이다.
언론연락처: 월간 시사문단   김숙현 편집장   02-720-9875/2987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김하루 시인, ‘꿈꾸는 여자 호미든 시인의 하루’ 첫 시집 출간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