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진 남북단일팀 아이스하키 선수, 코리아텍 휴먼아카데미 강연

"현실과 물질보다 자신이 원하는 일 즐겁게 매진" 당부
출처: 한국기술교육대학교
2018-05-17 11:15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여자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선수로 활동했던 한수진 씨가 16일 코리아텍 휴먼 아카데미의 강사로 나와 학생들에게 꿈과 열정을 전파했다
천안--(뉴스와이어) 2018년 05월 17일 -- 2월 열린 국민적인 관심을 모았던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선수였던 한수진 씨(32)가 코리아텍을 찾아 학생들에게 ‘꿈과 열정’을 전파했다.

16일(수) 오후 4시 대강당에서 열린 코리아텍의 대표 인문학 프로그램인 ‘휴먼 아카데미’에서 한수진 씨는 400여명의 코리아텍 재학생을 대상으로 ‘만들어가는 나의 꿈, 나의 열정 이야기’를 주제로 강연했다.

한 씨의 이날 강연은 2월 10일(토) 열린 ‘여자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스위스 전’에 코리아텍 학생 160명이 경기장을 찾아 대규모 응원을 펼친 바가 있어 의미를 더했다.

한 씨는 부모님의 뜻에 따라 유치원 시절부터 피아노 연주를 시작, 음대에 진학할 정도로 줄곧 피아니스트로서의 외길을 걸어왔다.

하지만 초등학교 때 1년 간 취미 생활로 했던 아이스하키의 추억을 바탕으로 대학 시절 아이스하키 동아리에 가입하면서 새로운 인생의 전환점을 맞게 됐다고 한다. 그때부터 한 씨는 아이스하키 선수를 인생의 목표로 삼았다. 선수 생활을 하기엔 늦은 25살이 되던 해엔 아이스하키를 위해 무작정 일본에 건너가 어려운 유학생활을 하기도 했다.

주변에서는 ‘아이스하키 선수생활로 돈을 벌 수 있냐’, ‘메달도 못 따면서 무슨 국가대표냐’ 하는 눈총을 받을 때마다 선수생활을 포기하고 싶었던 순간도 있었지만 묵묵히 견뎌냈던 것이 오늘의 그를 만들었다고 회고했다.

한 씨는 역사적인 평창 동계올림픽 남북 단일팀이 결성되어 북한 선수들과 동고동락했던 추억 등을 학생들에게 설명하며 “당시 남북 단일팀 결성에 이어 최근 남북 정상회담 등 좋은 분위기가 형성되는 점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 씨는 “어느 길을 가던 나의 길은 주인공은 바로 나”라며 “어렵고 험난한 길이라도 현실과 물질보다 자신이 진정 원하는 일을 감사히 여기고 즐기면 행복해질 수 있음을 경험했기에, 코리아텍 학생 여러분들도 자신이 선택한 길을 자신있게 걸어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국기술교육대학교 개요

한국기술교육대학교(코리아텍)는 실사구시의 교육이념을 바탕으로 1991년 정부(고용노동부)가 설립하고 운영하는 공학계열 및 HRD(인적자원개발) 분야의 특성화 대학이다. 중앙일보 전국대학평가에서 2009년부터 8년 연속 ‘교육중심대학 1위’의 평가를 받았다. 또한 중앙일보의 ‘2013 대학생 고객만족도 조사’에서 종합 1위를 차지하여 ‘학생이 가장 행복한 대학’으로 자리매김하였다. 2015년 중앙일보 대학평가에서는 ‘공학계열부문’ 평가에서 총 63개 대학 중 10위에 랭크되었다. 2017년 1월 대학알리미 기준으로 86.6%의 취업률로 전국 4년제 대학 1위를 차지했다. 2011년 11월 2일 개교 20주년을 기념해 새로운 영문브랜드 ‘코리아텍(KOREATECH)’을 선포하고 콜네임으로 사용하고 있다.
언론연락처: 한국기술교육대학교   입학홍보팀   황의택   041-560-1236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한수진 남북단일팀 아이스하키 선수, 코리아텍 휴먼아카데미 강연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