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금의환향 '평창올림픽·패럴림픽 선수단' 격려 오찬 실시

출처: 서울특별시청
2018-05-11 14:05
서울--(뉴스와이어) 2018년 05월 11일 --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트스케이팅 팀 추월에서 은메달 획득으로 역대 스피드스케이팅종목 최연소 메달리스트가 된 정재원 선수, 스피드 1000m에서 동메달로 전 국민에게 깜짝 선물을 안겨줬던 김태윤 선수, 대한민국 패럴림픽 아이스하키 종목 최초로 동메달을 획득한 이해만, 이지훈 선수 등 2018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을 빛낸 서울시 소속 선수들이 한자리에 모인다.

서울시가 11일(금) 12시 서울시청 간담회장(8층)에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서울시 소속 선수단 8명과 지도자 2명을 초청해 오찬을 함께 한다고 밝혔다.

박원순 시장은 4년간 고된 훈련을 감내하고 금의환향한 선수단에게 꽃다발을 전달하며 격려할 예정이다. 서울시체육회와 서울시장애인체육회는 입상 포상금도 수여한다.

오찬간담회는 메달리스트뿐만 아니라 제23회 동계올림픽과 제12회 동계패럴림픽에 참가해 선전한 서울시 소속 국가대표 선수 전원을 초청해 격려하는 자리로 해외 전지훈련으로 불참하는 패럴림픽 알파인스키, 크로스컨트리스키 선수 등을 제외한 선수 및 지도자 10명이 참석한다.

서울시 소속 선수들은 서울시청 직장운동경기부 선수뿐만 아니라 전국체전 및 전국장애인체전에 나갈 때 서울을 대표해 나가는 선수들로서 이번 올림픽에 3개 종목 3명, 패럴림픽에 5개 종목 10명의 선수(지도자 포함 총 12명)가 출전했다.

1988년 서울올림픽과 서울패럴림픽 이후 30년 만에 우리나라에서 개최된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과 동계패럴림픽에서 서울시 선수단은 올림픽에서 은메달 1개(스피드스케이팅 팀 추월 정재원)와 동메달 1개(스피드스케이팅 1000m 김태윤)를, 패럴림픽에서는 동메달 1개(아이스하키 이해만, 이지훈)를 획득하는 값진 성과를 거뒀다.

대한민국은 이들의 활약으로 올림픽에서 종합 7위(총메달 17개, 금 5, 은 8, 동 4)를 달성했으며, 패럴림픽에서는 종합 16위(총메달 3개, 금 1, 동 2)를 기록하는데 크게 기여하며 대한민국 수도 서울의 위상을 드높였다.

특히 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종목의 정재원 선수는 당찬 움직임으로 팀 추월에서 은메달을 획득하며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종목 메달 획득 선수 중 최연소 메달리스트가 됐다.

또한 스피드스케이팅 종목 김태윤 선수는 2017년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국가대표 선발전 탈락의 아픔을 경기력으로 승화시켜1000m에서 국민들에게 깜짝 동메달을 선사했다.

패럴림픽 아이스하키 종목의 이해만, 이지훈 선수는 동메달을 획득해 우리나라 패럴림픽 아이스하키 종목 최초의 메달을 안겼다. 특히 첫 경기인 영원한 라이벌 일본전에서 이해만 선수가 기록한 감각적인 골로 기세를 이어나간 결과였다.

휠체어 컬링에서는 ‘오벤저스’로 불리며 전 국민의 인기를 얻은 방민자, 서순석, 차재관 선수는 예선에서 거침없이 승리를 하면서 예선 1위로 진출했으나 준결승과 동메달 결정전에서 아쉽게 석패하면서 아름다운 4위를 차지했다.

서울시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선수들이 운동에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데 더욱 노력할 예정이며 한국 스포츠의 위상을 계속 높여나가기 위해 더 많은 애정과 관심을 기울여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세계적인 선수들과 당당히 겨뤄 국민들에게 감동을 주었던 김태윤, 정재원 선수,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의 감동을 이어받은 장애인 아이스하키 종목의 최초 메달리스트 이해만, 이지훈 선수, 그리고 국민적 인기 종목으로 자리매김한 휠체어 컬링팀 등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과 동계패럴림픽을 통해 시민들이 희망과 용기를 얻을 수 있었다”며 고마움을 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언론연락처: 서울특별시   관광체육국 체육정책과   강신권   02-2133-2689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서울시, 금의환향 ‘평창올림픽·패럴림픽 선수단’ 격려 오찬 실시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