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원주서 동행의 릴레이 실시

6일 연세대 원주캠퍼스에서 외발자전거 봉송 실시
휠체어 컬링 선수단 김학성 주장 등 80명의 주자 참여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봉송 주자가 성화를 봉송하고 있다
평창--(뉴스와이어) 2018년 03월 07일 -- 전 세계인의 화합을 이끌어 낼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의 성화가 6일(화) 강원도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원주에서 봉송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성화봉송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란 슬로건으로 5일 춘천 강원도에 입성하여 전 세계에 강원도의 매력을 소개하고 있다.

이번 성화봉송은 인간의 무한한 잠재력(∞)을 상징하는 숫자 8을 테마로 총 800명의 주자와 함께 동행의 의미를 갖고 2인 1조로 80km를 봉송하며 평창까지 2018km를 이동한다.

이날 성화의 불꽃은 연세대학교 원주 캠퍼스를 찾아 외발자전거를 활용한 이색 봉송을 진행하며 이번 패럴림픽의 성공 개최를 염원했다.

외발자전거를 활용한 이색 봉송은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동행’의 의미를 알리고자 마련됐다. 보통 자전거와는 다르게 한 개의 바퀴로 이뤄진 외발자전거는 혼자서는 전진하기 어렵지만 동료들과 함께 손을 맞잡으면 손쉽게 앞으로 나갈 수 있다.

성화봉송단은 협동을 통해 앞으로 나아가는 외발자전거 봉송으로 협동의 중요성과 동행의 아름다운 모습을 소개했다.

봉송에는 ‘외발자전거 전도사’이자 강원도 원주를 대표하는 외발자전거팀의 대표인 양병석씨와 강원 지역의 소방관 천정덕씨가 참여해 패럴림픽 안전과 성공개최를 기원하는 화합의 장을 만들었다.

원주에서는 장애를 이겨내고 배드민턴 선수로 활약 중인 전상호 선수와 2010 밴쿠버올림픽 휠체어컬링 선수단 김학성 주장, 1988 서울 장애인올림픽 사격 은메달리스트인 이정동 선수, 2000년 시드니패럴림픽 사격 금메달리스트이자 현재는 대한장애인체육회 이천훈련원장으로 활약 중인 정진완 원장, 양궁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커플인 박경모·박성현 부부와 탁구 동메달리스트인 김경아 선수 등 스포츠인과 그룹 씨앤블루의 이정신 등 각 분야의 다양한 사람들이 2인 1조로 짝을 이루어 주자로 참여해 함께 뛰며 패럴림픽의 동행의 의미를 전했다.

성화의 불꽃은 이날 따뚜경기장을 시작으로 원주문화원과 원주고등학교 등을 지나 남송사거리, 원주시청까지 6.9km(주자봉송 5.4km, 차량 이동 1.5km)를 달렸다.

성화의 도착점인 원주시청에서는 17시 30분부터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성화의 도착을 축하하는 행사가 열렸다.

축하행사에서는 성화봉송 테마 영상 상영과 더불어 ‘상생의 빛 & 희망의 불꽃’ 이란 주제의 모듬북 퍼포먼스와 원주아리아 등 지역의 특색을 반영한 공연뿐 아니라 시각장애인 남성 보컬 그룹 ‘더 블라인드’의 멋진 하모니가 어우러져 다채로운 무대로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행사장에서는 장애인들이 편하게 공연을 관람할 수 있는 전용 공간이 마련됐으며 수화 통역 등이 진행돼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함께 즐기는 장이 됐다.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이번 봉송은 외발자전거를 통해 동행의 의미를 보여주고 원주의 아름다움을 소개한 시간이었다며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가진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을 더 많은 국민들에게 알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언론연락처: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성화봉송팀   유호연 매니저   033-350-5614     홍보대행   콜라보케이   김한빛 AE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원주서 동행의 릴레이 실시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