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연구 윤리 의식 제고 위한 공모전 시상

출처: 전북대학교
2018-03-02 14:34
전주--(뉴스와이어) 2018년 03월 02일 -- 전북대학교(총장 이남호)가 연구자들의 연구 윤리 의식을 제고하기 위해 표어와 캐치프레이즈, 포스터 등을 공모한 연구윤리 경진대회를 개최하고 우수 작품에 대한 시상식을 가졌다.

이번 공모전은 그간 내부적으로 부패 방지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하는 전북대가 연구비 부당집행 등을 미연에 방지하고 교내 연구자들이 경각심을 갖게 하기 위한 것이다.

최근 국민권익위원회가 실시한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 2등급 우수평가를 받은 전북대의 부패방지를 위한 노력의 일환이다.

표어와 슬로건, 캐치프레이즈 50편과 포스터 4편 등 54편이 접수된 이번 대회에서는 ‘나 하나쯤은 하는 안일함에 공든 연구가 무너집니다’라는 포스터를 출품한 이호성 씨(공대 유기소재파이버공학과)가 영예의 대상(총장상)을 안았다.

이 작품은 나무토막을 쌓아 올리는 놀이기구인 ‘젠가’가 한순간의 실수로 무너지는 모습을 그림으로 표어와 함께 표현했다. 주제 적합성가 창의성, 완성도, 활용성 등이 매우 높다는 심사위원들의 호평을 받았다.

또한 어둡고 좁은 문의 그림과 함께 ‘연구비 횡령 책임, 돈은 빠져나갈 수 있지만 사람은 빠져나갈 수 없습니다’라는 표어를 넣은 포스터를 낸 이병준(간호대 간호학과) 씨와 ‘투명한 연구비관리, 나 하나쯤 아닌 나부터’라는 표어를 공모한 오경석 씨가 최우수상(산학협력단장상)을 받았다.

이 밖에도 심준 씨(공대 환경공학과)가 우수상을, 신영성(공대 컴퓨터공학과)·박홍진(농생대 식품공학과) 씨가 각각 장려상을 수상했다.

이철로 전북대 산학협력단장은 “우리 대학은 다양하고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대학 내에 부정부패가 일어나지 않도록 만전의 노력을 기하고 있다”며 “투명한 연구비 집행을 위해 다양한 제도를 추진해 투명한 연구 문화 정착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대는 이번 수상 작품들을 포스터 및 스티커, PC 바탕화면 등으로 제작해 활용키로 했다.
언론연락처: 전북대학교   연구비윤리감사실   최성만 담당   063-270-4889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같은 분야 보도자료 보기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전북대, 연구 윤리 의식 제고 위한 공모전 시상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