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통문화전당, 파리서 전통문화 융복합 문화 상품 선보여

파리 메종&오브제의 한국 전통 융복합 공예품 전시 '조우'
19일부터 5일간 파리 메종&오브제 통해 전 세계 관람객들과 만나
출처: 한국전통문화전당
2018-01-23 09:00
한국전통문화전당이 17일부터 23일까지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2018 춘계 메종&오브제에 참가해 전통문화 융복합 상품과 무형문화재 제품 등 총 40여점을 소개한다
전주--(뉴스와이어) 2018년 01월 23일 -- 한국전통문화전당(원장 오태수)은 문화체육관광부와 공동으로 17일부터 23일까지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2018 춘계 메종&오브제’에 참가해 전통문화 융복합 상품과 무형문화재 제품 등 총 40여점을 소개한다.

‘조우(遭遇-Merge)’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전시에서는 전통적인 기법이 담긴 장인들의 기술에 현대의 쓰임에 맞도록 이를 재해석한 디자이너의 탐구 정신이 복합된 상품을 선보인다.
한국전통문화전당이 17일부터 23일까지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2018 춘계 메종&오브제에 참가해 전통문화 융복합 상품과 무형문화재 제품 등 총 40여점을 소개한다
이번 전시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전통문화전당이 1년에 걸쳐 준비한 특별한 프로젝트로 한국 고유의 전통기술을 보유한 장인들과 가장 핫한 디자이너들이 협력해 만든 인테리어 소품, 가구, 패션 등 다양한 상품이 전시된다. 장인과 디자이너가 6개월 동안 꾸준한 만남과 협력, 소통의 과정을 거쳐 만들어진 작품이다.

장인과 디자이너의 만남은 정교한 마무리와 핸드메이드만이 풍기는 고급스러움, 거기에 디자이너의 모던한 해석이 가미되어 지루하지 않은 현대적인 상품들을 탄생시켰다. 대나무와 보름달의 풍경에서 모티브를 얻은 스탠드 램프, 장식을 최대한 배제하고 소재와 조형미의 조화만으로 눈길을 사로잡는 대나무 벤치, 연못에 떨어지는 물방울의 파문을 형상화한 그릇 등 제품들의 배경에는 모두 한국적인 스토리가 담겨 있다.

한국전통문화전당은 외국 방문객들에게는 문학적인 해석으로 어필하여 가치가 상승할 포인트라며 더욱이 현지에서 옻, 놋쇠는 쉽게 접할 수 없으면서 고급으로 인정받는 소재라서 유럽인들의 반응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전시 공간 또한 서양에서는 낯설면서 신비로운 소재인 한지와 노방을 사용해 사방을 둘러싸고 있어 은은하게 한지를 통과해 비추는 조명들과 더불어 고요한 동양의 기운을 선사한다. 한국 가옥에서 공간을 나누는 개념도 전시장 디자인에 도입해 방문객들은 제품 관람뿐 아니라 한국 건축물 체험도 가능하다.

전시와 함께 바이어 상담도 진행되며, 상용화 제품들은 현장 판매를 통해 실제 유럽 시장에서 한국 공예품의 가능성도 살펴볼 예정이다.

한국전통문화전당 개요

한국전통문화전당은 우리 고유의 훌륭한 전통문화를 과거와 현대의 융·복합 형태로 다시 새롭게 창조하는 과정을 통해 전통문화의 대중화, 산업화, 세계화를 위해 그 역할과 기능을 다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ktcc.or.kr
언론연락처: 한국전통문화전당 홍보대행   디자인하우스   김희정 차장   02-2262-7368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한국전통문화전당, 파리서 전통문화 융복합 문화 상품 선보여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