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 신라 문화의 정수 불국사·석굴암 찾아

천년고도 경주를 비추다
첨성대, 분황사 등 다양한 신라 유산 소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2일 신라 천년고도 경주 봉송을 마쳤다
평창--(뉴스와이어) 2018년 01월 03일 -- 전 세계인의 주목을 받고 있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2일(화) 신라 천년고도 경주 봉송을 마쳤다.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라는 슬로건을 내건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는 신라의 문화가 깃든 경주 시내 전역을 달려 6일간의 경북 봉송을 마무리했다.

성화봉송단은 이날 토함산 자락에 자리하고 있는 신라 문화의 정수 불국사와 석굴암을 찾아 성화의 불꽃으로 밝히며 천년 왕국 신라의 건축기술과 그 아름다움을 세계에 알렸다.

불국사와 석굴암은 1995년 해인사 장경판전, 종묘와 함께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대한민국의 대표 문화재다.

불국사를 찾은 성화의 불꽃은 백운교와 청운교, 불국사의 수려한 모습을 소개했다.

이후 성화봉송단은 신라 불교예술의 황금기에 조성된 인조 석굴인 석굴암을 찾아 본존불을 비롯해 10대 제자상, 십일면관음보살상 등 불상 38구를 성화의 불꽃으로 비췄다.

성화의 불꽃은 불국사와 석굴암 외에도 예술의전당, 경주역 등을 거쳐 오릉, 첨성대, 분황사 등 다양한 신라의 유산을 비추며 31.1km(도보 19.7km, 차량 11.4km)를 이동했다.

이날 봉송에는 트라이애슬론 국가대표 장윤정 선수를 비롯해 한국어 교사를 꿈꾸는 고등학생을 비롯해 3대째 가업을 잇고 있는 청년농부, 초등 교사 등 다양한 직업과 사연을 가진 이들이 함께했다.

성화봉송단은 이날 세계 각국의 다양한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경주 세계문화엑스포까지 봉송을 실시했다.

경주 세계문화엑스포에서는 17시 30분부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 개최를 기원하는 지역 축하 행사가 펼쳐졌다.

축하행사에는 신라고취대, 가람예술단, 비보이공연, 화랑무 공연 등 다채로운 행사로 꾸며졌다. 또 성화봉송 프리젠팅 파트너사인 코카-콜라의 LED 인터렉티브 퍼포먼스가 시민들의 눈을 사로잡았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불국사와 석굴암 등 신라의 문화가 빛나고 있는 경주에서 진행된 이날의 봉송은 대한민국의 우수성을 세계에 다시금 알리는 계기가 됐다며 경북지역의 성화봉송을 무사히 마칠 수 있도록 응원해준 경북도민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경주에서 봉송을 마친 성화의 불꽃은 5일부터 수원을 시작으로 경기도 봉송을 진행할 예정이다.
언론연락처: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성화봉송팀   유호연 매니저   033-350-5614     홍보대행   콜라보케이   김한빛 AE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 신라 문화의 정수 불국사·석굴암 찾아
산업별 보도자료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