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수산과학원, 15일 통영서 멍게 자동 수확 및 선별 시스템 시연회 개최

출처: 국립수산과학원
2017-12-13 11:31
부산--(뉴스와이어) 2017년 12월 13일 -- 국립수산과학원(원장 서장우)이 어업현장의 현안문제 해결을 위해 민·관·연 협력으로 ‘멍게 자동 수확 및 선별 시스템’을 개발하고 시제품의 시연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 금광그린(기업), 멍게수협, 멍게양식어업인 공동협력

개발된 시제품의 시연회는 15일(금) 멍게수하식수협(통영시 소재)에서 열리며 멍게양식수협·추자도수협·지자체·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 멍게양식어업인 등 관련자 5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멍게 자동 수확 및 선별 시스템’은 대량 양식을 위해 수하연에 매달린 멍게를 개체별로 분리하는 장치와 크기별로 선별하는 장치로 구성되어 있다.

기존 개발되어 있는 개체분리장치는 수하연에서 멍게를 분리하는 성능이 50%로 수작업이 많이 요구되었으나 이번에 개발된 장치는 성능을 90%까지 올렸다.

또한 크기별 선별장치는 영상처리기술을 활용하여 멍게의 길이·폭·색상을 측정하여 멍게와 같이 부착되어 있는 부산물(홍합·불가사리 등)을 분리하는 동시에 크기별(대·중·소)로 선별이 가능하다.

※ 특허등록: 멍게의 특징 측정과 HSV(색상, 채도, 명도)모델을 이용한 멍게 자동 선별방법

또한 크기별 선별처리 속도는 기존 개발되어 있는 장치(0.8톤/시간)보다 약 1.9배(1.5톤/시간) 빠르고 세척효율도 높아 위생적인 선별처리가 가능해졌다.

국립수산과학원은 현장 시연회에서 양식어업인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개선사항과 내구성 보완 등 성능향상 연구를 추진할 예정이다.

※ 수산실용화 기술개발사업(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 2단계 연구(2018∼2019) 사업 추진 예정

또한 멍게는 주로 한국·중국·일본에서 생산되고 있으며 수작업 또는 기계식 멍게 선별장치를 이용하고 있어 국내에서 개발된 세계 최초 영상기반 멍게자동선별 시스템의 산업화 가능성은 높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용수 수산공학과장은 “이 시스템을 통해 멍게 생산에 투입되는 비용을 절감하고 어업현장에서의 인력 부족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향후 개발된 시스템의 산업화를 통한 국외 수출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언론연락처: 국립수산과학원   기반연구부 수산공학과   연구사 이동길   051-720-2572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국립수산과학원, 15일 통영서 멍게 자동 수확 및 선별 시스템 시연회 개최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